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말농장/뿌리치커리/계란가지♬

 

 농장에 다녀온지 얼마되지 않아서 그런지

한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뿌리치커리 공부를 하고,

알밤을 좀 줍고...붉은 고추를 따고

가지를 좀 수확했습니다.

 

*방문일자: 2015년 9월 29일(화)

*방문인원: 주말농장 가족 2명

 

 

일반가지 사이에서 발견한 계란가지

왜 이런 가지가 생기는지

그것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가지도 이제 끝물인데

한편에서는 꽃이 새로 피고

이렇게 계란가지도 열리네요

 

 

계란가지와 가지꽃

 

 

계란가지와 가지꽃

 

 

계란가지와 가지꽃

 

 

알밤까기

 

 

토실토실한 알밤이 제법 모였네요

 

 

조용하고 한가로운 주말농장 풍경

 

 

무우잎에 가려진 블루베리..

무우 가지를 쳐주고 물을 주었습니다.

제발 잘 자라주어야 할텐데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오산2리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

 

 

삼채와 애기똥풀

 

 

삼채와 애기똥풀

 

 

뿌리치커리

 

 

뿌리치커리

 

 

밤나무

 

 

배추

 

 

커다란 토란줄기

 

 

싱싱한 가을배추

 

 

빨간 고추

 

 

강낭콩

 

 

뿌리치커리를 잘라서 말립니다.

말린 것을 볶아서

차를 끓여먹으면

보리차 맛이 나는

근육강화제가 된다고 하네요...

 

 

뿌리치커리를 잘라서...

 

 

햇볕에 말리려구요^^

 

 

뿌리치커리 잎도 말려서

함께 차를 만들어 마실려고 합니다.

겨울에 먹을 것을 비축해야 합니다.

근육이 강화된다니 1석2조아니겠어요?

 

독자여러분도 좋은 야채 많이 드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귀농 귀촌의 전제조건?

 

KT계열사 본부장이었던 50대 초반의 K씨는 이제 다육식물을 키우는 농업인이다. 20년 넘게 한 직장에서 일해 왔으니, 앞으로 20년 더 할 일을 찾겠다”는 생각에 2010년 회사를 그만두고 귀농을 선택했다. 지금은 부인과 둘이 평택에서 농장을 운영한다. 2년 만에 농장이 자리 잡아 연 수입이 회사 다닐 때보다 많아졌다. 그는 “시간 여유가 늘어 생활환경도 만족스럽다”며 “이제 은퇴를 생각하지 않고 평생 할 일을 찾았다”고 말한다.

K씨와 같이 은퇴한 800만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 66%가 귀촌을 희망했다고 한다. 이들 중 상당수가 제2의 인생을 보낼 곳으로 농촌을 생각한다는 것은 농촌 활성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현상이다. 그들이야말로 우리나라를 10위권 경제대국과 문화강국으로 끌어올린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귀농은 도시에 살던 사람이 농어촌에 직접 이주해 농어업에 종사하는 사람, 귀촌은 농어업에 종사하지 않고 전원생활을 위해 이주하는 것을 의미한다. 퇴직을 앞두고 무작정 ‘고향 가서 농사나 짓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귀농하면 공백기가 길어지고 실패한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 농촌 이주로 인한 고통을 줄이기 위해선 선발대처럼 아버지가 먼저 내려가 터를 닦아 놓고 가족은 주말에 가끔 내려가다가 정착하는 ‘소프트 랜딩’이 필요하다. 농촌으로 이주하는 건 ‘사회적 이민’과 같기 때문에 자칫 가족이 한꺼번에 귀농했다가 다 같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교육받지 않는 귀농ㆍ귀촌은 60퍼센트 정도가 실패해 다시 도시로 돌아오지만, 반면에 귀농·귀촌 교육을 받고 시골로 가는 사람들의 성공확률은 약 60~70퍼센트로 보고 있다. 따라서 교육을 통해 미리 준비된 귀농·귀촌만이 성공을 보장한다. 그냥 시골로 가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준비해서 간다면 건강과 행복, 일과 취미를 잡을 수 있는 멋진 대안이 될 수 있다!!

 

지금까지 생전 농사를 지어본 적이 없는 사람이 은퇴와 성공적인 귀농을 잘 준비하는 핵심비결은 연금이다. 100세까지 준비된 평생월급, 연금이 있다면 귀농 귀촌이 왜 두렵겠는가?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