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말농장♬

 

전국적으로 가뭄이 심하다는데,

적지만 단비가 내려 다행입니다.

한로가 지나서인지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고 낮에는 더위가 아직 남아있는

가을날씨입니다. 주말농장에서는

고추, 가지, 삼채, 뿌리치커리 등

알찬 수확을 하였습니다.

 

*농장방문일자: 2015년 10월 10일(토)

*방문인원: 주말농장 식구들

 

 

빨간 고추가 너무 예쁘네요^^

 

 

고구마, 키가 큰 돼지감자...얼마나 크려나...

 

 

가뭄때문에 배추의 성장이 들쭉날쭉합니다.

 

 

아직 캐지 않은 고구마밭

 

 

빨간 고추...

 

 

가지가 아직 남아있어요...

 

 

한가로운 주말농장

빨간 고추와 가지를 수확하는 중...

 

 

땅콩...

 

 

토란

 

 

토란...풀밭 ㅎ...배추, 호박, 가지...

 

 

계란 가지...

 

 

근대...싱싱하네요..

 

 

무우

 

 

블루베리야 잘 자라거라~

 

 

호박꽃...

 

 

호박이 크네요~

 

 

가을 상추...

 

 

당근...

 

 

뿌리치커리

 

 

 

 

삼채

 

 

실파

 

 

무우 삼채 파..호박...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주말농장도 깊어가고 있습니다.

오늘 주말농장은 점심을 먹는데

비가 쏟아져서 서둘러 귀가 하였습니다.

가뭄지역에 비가 많이 와서

가뭄이 해소되길 기원합니다.

 

이글을 읽은 독자여러분께서도

유기농채소 많이 드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귀농 귀촌의 전제조건?

 

KT계열사 본부장이었던 50대 초반의 K씨는 이제 다육식물을 키우는 농업인이다. 20년 넘게 한 직장에서 일해 왔으니, 앞으로 20년 더 할 일을 찾겠다”는 생각에 2010년 회사를 그만두고 귀농을 선택했다. 지금은 부인과 둘이 평택에서 농장을 운영한다. 2년 만에 농장이 자리 잡아 연 수입이 회사 다닐 때보다 많아졌다. 그는 “시간 여유가 늘어 생활환경도 만족스럽다”며 “이제 은퇴를 생각하지 않고 평생 할 일을 찾았다”고 말한다.

K씨와 같이 은퇴한 800만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 66%가 귀촌을 희망했다고 한다. 이들 중 상당수가 제2의 인생을 보낼 곳으로 농촌을 생각한다는 것은 농촌 활성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현상이다. 그들이야말로 우리나라를 10위권 경제대국과 문화강국으로 끌어올린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귀농은 도시에 살던 사람이 농어촌에 직접 이주해 농어업에 종사하는 사람, 귀촌은 농어업에 종사하지 않고 전원생활을 위해 이주하는 것을 의미한다. 퇴직을 앞두고 무작정 ‘고향 가서 농사나 짓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귀농하면 공백기가 길어지고 실패한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어야 한다. 농촌 이주로 인한 고통을 줄이기 위해선 선발대처럼 아버지가 먼저 내려가 터를 닦아 놓고 가족은 주말에 가끔 내려가다가 정착하는 ‘소프트 랜딩’이 필요하다. 농촌으로 이주하는 건 ‘사회적 이민’과 같기 때문에 자칫 가족이 한꺼번에 귀농했다가 다 같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교육받지 않는 귀농ㆍ귀촌은 60퍼센트 정도가 실패해 다시 도시로 돌아오지만, 반면에 귀농·귀촌 교육을 받고 시골로 가는 사람들의 성공확률은 약 60~70퍼센트로 보고 있다. 따라서 교육을 통해 미리 준비된 귀농·귀촌만이 성공을 보장한다. 그냥 시골로 가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준비해서 간다면 건강과 행복, 일과 취미를 잡을 수 있는 멋진 대안이 될 수 있다!!

 

지금까지 생전 농사를 지어본 적이 없는 사람이 은퇴와 성공적인 귀농을 잘 준비하는 핵심비결은 연금이다. 100세까지 준비된 평생월급, 연금이 있다면 귀농 귀촌이 왜 두렵겠는가?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12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