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상음악/ Mary Hamilton Joan Baez

조안 바에즈 양희은 아름다운 것들♬

 

Mary Hamilton

아름다운 것들

 

 

▶아래 동영상 음악을 감상해보세요!

 

 

 

Mary Hamilton

아름다운 것들

 

 

존 바에즈가 부른 노래의 가사입니다.

 

Word is to the kitchen gone,

and word is to the Hall

And word is up to Madam the Queen,

and that's the worst of all

That Mary Hamilton has borne a babe

To the highest Stuart of all

Arise, arise Mary Hamilton

Arise and tell to me

What thou hast done with thy wee babe

I saw and heard weep by thee

I put him in a tiny boat

And cast him out to sea

That he might sink or he might swim

But he'd never come back to me

Arise arise Mary Hamilton

Arise and come with me

There is a wedding in Glasgow town

This night we'll go and see

She put not on her robes of black

Nor her robes of brown

But she put on her robes of white

To ride into Glasgow town

And as she rode into Glasgow town

The city for to see

The bailiff's wife and the provost's wife

Cried ach and alas for thee

You need not weep for me she cried

You need not weep for me

For had I not slain my own wee babe

This death I would not dee

Oh little did my mother think

When first she cradled me

The lands I was to travel in

And the death I was to dee

Last night I washed the Queen's feet

And put the gold in her hair

And the only reward I find for this

The gallows to be my share

Cast off cast off my gown she cried

But let my petticoat be

And tie a napkin round my face

The gallows I would not see

Then by them come the king himself

Looked up with a pitiful eye

Come down come down Mary Hamillton

Tonight you will dine with me

Oh hold your tongue my sovereign liege

And let your folly be

For if you'd a mind to save my life

You'd never have shamed me here

Last night there were four marys

tonight there'll be but three

It was Mary Beaton and Mary Seton

And Mary Carmichael and me.

 

우리말로 옮겨봅니다.

 

소문은 부엌으로 번지고,

소문은 궁정으로 번져서,

마침내 걷잡을 수 없이

여왕의 귀에도 들어갔네,

메리 해밀튼이 아이를 낳았다고,

고귀한 스튜어트 왕통의 아이를

“일어서라, 일어서 메리 해밀튼,

일어서 내게 말해보라,

네 아기를 어떻게 하였느냐? 내 눈에,

내 귀에 네 울음이 들렸노라"

“그 아이를 조각배에 실어,

먼 바다로 띄워 보냈사옵니다.

물에 빠질지 헤엄쳐 살아날지,

두 번 다시 제게 돌아오지 않겠죠."

“일어서라, 일어서 메리 해밀튼,

일어나 나를 따라오너라.

글래스고에 결혼식이 있단다.

오늘 밤 우리 함께 가 보자구나."

그녀는 검은 예복을 입지 않았고,

갈색 예복도 치워버렸네.

오히려 새하얀 예복을 입고

글래스고로 가는 길에 나섰네

말에 실려 글래스고 시내로 들어갈 때에,

온 도시가 쳐다봐, 행정관 부인과 시장 부인이

외쳤네, "어쩌나, 가엾어라!"

"아, 저를 위해 울지 마세요." 그녀는 말했네,

 "저를 위해 울지 마세요.

제가 낳은 제 아이를 죽이지 않았더라면,

이렇게 죽지 않았을 걸요."

"아, 어머니는 몰랐지.

나 어려서 요람을 흔드실 적에,

내가 어디로 가게 될는지,

그리고 어떤 죽음 맞게 될는지.“

"어젯밤 나는 여왕님의 발을 씻겨드리고,

머리칼에 금장식을 얹어 드렸네.

그 대가로 받은 것은 이것뿐,

교수대가 바로 나의 몫이네.“

"벗겨요, 제 예복을 벗겨 가세요.

속치마만은 그냥 두세요.

수건으로 제 얼굴을 둘러 묶어 주세요.

교수대를 보고 싶지 않으니까요."

그때에 왕이 납시어, 가엾어 물끄러미 올려다보네.

 "내려오너라, 내려와, 메리 해밀튼

오늘 밤 만찬을 함께하자"

"아, 그런 말씀 마세요,

존엄하신 전하, 정말 덧없는 말씀,

제 목숨을 구하실 마음 있었다면

이 치욕으로 저를 밀어 넣지 않으셨겠죠."

어젯밤엔 메리가 네 명이었는데,

오늘 밤엔 셋밖에 남지 않겠네.

메리 비튼, 메리 시튼,

메리 카마이클과 나였건만.

 

*Mary Hamilton은 1960년 조안 바에즈가

 19살 때 낸 데뷔음반에 실렸던 곡입니다.

이 노래는 1972년 양희은이 "아름다운 것들"이란

타이틀로 번안해서 불러

우리에게 잘 알려진 곡입니다.

또 "태양은 가득이'란 영화에서 여주인공역을

맡았던 프랑스의 배우/가수 Marie Laforet가

프랑스어로 불렀습니다.

16세기 부터 전해오는 이 밸라드의 무대는

스코틀랜드 왕국의 궁정입니다.

왕비의 시녀와 지엄한 왕 사이의 정사,

그 사이에서 태아난 아기의 살해와 시녀의 처형을

주제로 한 이 이야기는 실제 일어났던

사건은 아니라고 합니다.

이야기의 출처가 스코틀랜드가 아니라

피터 대제와 캐더린 여왕 시대의

러시아 궁정이란 주장도 있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