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의 선물 윤보영/윤보영 시 11월의 선물

11월 시/11월 윤보영시/11월 커피시인 윤보영♬

 

 

11월의 선물

 

윤보영

 

 

11월의 선물

 

윤보영

 

사람과 사람사이에

정이 흐르는 11월입니다

 

가을이 봄과 여름을 데리고

우리 곁을 지나가고 있다고

겨울을 데리고

12월이 가까이 있다고

 

올해도

또 가지 끝에 남아있다

떨어진 나뭇잎처럼

의미없이 지나가게 될 11월

 

홀로선 나무줄기에는

이미 봄이 오고 있고

 

씨앗을 품고 있는 대지도

새싹 튀울 꿈어 젖어 있는

 

그대와 나

 

그리고

 

우리 안에도

따뜻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제 차 한 잔에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

 

11월 마지막 날에

내가 나에게 선물하겠습니다.

그리고 행복을 선물받겠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