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주례/주례사/결혼주례사

칼릴지브란/예언자♬ 

 

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

 

 

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하늘 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는 말라.

그보다 너희 영혼과 영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

 

서로의 잔을 채워 주되

한쪽의 잔만을 마시지 말라.

서로의 빵을 주되 한쪽의 빵만을 먹지 말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되

서로는 혼자 있게 하라.

마치 현악기의 줄들이 하나의 음악을 울릴지라도 줄은 서로 혼자이듯이.

 

서로 가슴을 주라.

그러나 서로의 가슴 속에 묶어 두지는 말라.

오직 큰 생명의 손길만이 너의 가슴을 간직할 수 있다.

 

함께 서 있으라.

그러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마라.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고

참나무와 삼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서 자랄 수 없다.

-칼릴지브란-‘예언자에서-

 

*칼릴 지브란(kahlil Gibran)(1883~1931)

 

아름다운 영혼의 순례자로 불리는 칼릴 지브란은 작은 나라 레바논에서 태어났지만 삶의 대부분을 뉴욕에서 평생 독신으로 외롭게 보낸 화가인데, 그의 역작인 이 책은 그의 정신적 순례 과정을 담고 있다. 사랑, 결혼, 아이들, , 기도, 아름다움, 자유 등 삶의 보편적인 화두를 다루며 인생을 관통하는 잠언집이다. 세상에서 두 번째로 많이 읽힌 책, ‘20세기의 성서로 불리는 산문시집으로 애니메이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주례/주례사/결혼주례사/귀에쏙쏙들어오는주례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주례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주례사

 

둘러보면 제대로 듣고 있는 사람이 별로 없는데도 막무가내로 주례사가 길면 참 딱하다. 그런데 지난 주말에는 인상적인 주례사를 들었다. 그 주례는 소박하고 일상적인 당부의 말끝에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나오는 시를 인용했다. 현악기에서 줄이 서로 간섭을 하지 않되 어우러져 하나의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듯 신랑 신부는 사랑하더라도 각자 따로 설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사랑이 간섭이나 구속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내 귀에 쏙 들어오는 주례사였다 

 

[결혼주례]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칼릴지브란)



연리지(
連理枝)는 뿌리가 서로 다른 독립된 나무였으나 두 나무의 가지가 붙어서 분리할 수 없는 한 나무가 되는 현상을 말한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연리지로 인해 한 나무가 되었을지라도 각자의 뿌리가 다른 고로 하얀 꽃을 피우던 나무라면 여전히 하얀 꽃을, 분홍 꽃을 피우던 나무는 여전히 분홍 꽃을 피운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연리지야말로 진정한 사랑의 상징인 것 같다. 둘이 하나가 된다는 것, 그러나 하나가 되어서도 자기 고유의 색깔을 잃지 않는다는 점에서 말이다.  

이 세상에 한 가지 색깔만 있다면 얼마나 지루하고 재미없을까. 하얀색은 검은색과 함께 있으면 더욱 도드라진다. 배색을 잘 만나면 색깔이 더 돋보이고 아름다울 수 있다. 사람도 그렇다. 나와 다른 사람을 만나야 나의 개성이 두드러지고 또한 그의 개성도 돋보인다. 나는 나다워지고 너는 너다워지는 것, 그렇게 서로 다르되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아름다움이 결혼의 의미가 아닐까?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