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윤주 시 설날에'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2.21 [좋은시]설(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2. 2018.02.21 [좋은시]설날에-안윤주
  3. 2018.02.21 [좋은시]설이다-윤보영
  4. 2018.02.21 [좋은시]설날 떡국-정연복

 

 

♬좋은시/동요/설 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설날에 관한 시 동요/윤극영 시 설/안윤주

정연복 시 설날 떡국/윤보영 시 설이다♬

 

 

까치 까치 설날은

 

윤극영

 

 

설(까치 까치 설날은)

 

윤극영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곱고 고운 댕기도 내가 들이고

새로 사온  신발도 내가 신어요

 

우리 언니 저고리 노랑저고리

우리 동생 저고리 색동저고리

아버지와 어머니 호사하시고

우리들의 절받기 좋아 하셔요

 

우리집 뒤뜰에는 널을 놓고서

 상 들이고 잣까고 호두 까면서

언니하고 정답게 널을 뛰고

나는 나는 좋아요 참말 좋아요

 

무서웠던 아버지 순해지시고

우리 우리 내동생 울지 않아요

이집 저집 윷놀이 널뛰는 소리

나는 나는 설날이 참말 좋아요

 

▼ 까치 까치 설날 노래

https://www.youtube.com/watch?v=q2fKtiQHR44

 

 

[좋은시]설이다-윤보영

[좋은시]설날에-안윤주

 

 

[좋은시]설날 떡국-정연복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설날에 관한 시/설날에 안윤주

안윤주 시 설날에/설날 시/아름다운 시

윤극영까치까치설날은/윤보영설이다

정연복 시 설날 떡국♬

 

 

설날에

안윤주

 

 

설날에

안윤주

 

새해에 떠오르는

이글거리는 햇살의 눈부심은

분명 새로운 희망을 심으라는 알림이리라

 

지금 선 그 자리에서

지나간 시간 되돌아 후회하지 말고

새해 첫날이 주는 희망의 선물 품어 보리라

 

나이 한 살 더하는 설날에

세상을 향해 돌팔매질하지 않고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라고 말하여 보련다

 

 

[좋은시]설이다-윤보영

[좋은시]설(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좋은시]설날 떡국-정연복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설날에 관한 시/아름다운 시/명시감상

읽고싶은시/윤보영 시 설이다/설날떡국정연복

윤극영 동시 설 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시

안윤주 시 설날에♬

 

 

설이다

 

윤보영

 

 

 

설이다

윤보영

 

설설설설

행복이 다가오는 설이다

 

기쁨이 다가오고

웃음이 나오는 설이다

 

지난 한 해 동안 되돌아보며

미소 짓는 설이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거리에도 설설설

집안에도 설설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얼굴마다 설설설

마음 가득 설설설

 

설이다

세상에서

내가 제일 행복한 설이다

 

 

[좋은시]설(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좋은시]설날에-안윤주

 

 

[좋은시]설날 떡국-정연복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명시 감상/설날 떡국/정연복 시인

정연복 시 설날 떡국/설날 시 설날 떡국

윤보영시설이다/설에관한시/안윤주설날에

윤극영 동시 설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 떡국

 

정연복

 

 

 

 

설날 떡국

 

정연복

 

설날 아침 맛있는

떡국 한 그릇을 먹으며

덩달아 나이도

한 살 더 먹는다

 

나무로 치자면 나이테

산 줄이 더 그어지는 셈이다

그래, 올해부터는

한 그루 나무처럼 살자

 

하루하루 전혀

조급함 없이 살면서도

철 따라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나무와 같이

 

나이가 들어간다고

겁먹거나 허둥대지 말고

조금씩 아주 조금씩만

좋은 사람 쪽으로 변화하면서

내가 먹은 나이에 어울리는

모양으로 살도록 하자

 

 

[좋은시]설이다-윤보영

[좋은시]설(까치 까치 설날은)-윤극영

[좋은시]설날에-안윤주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