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육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0.07.01 [좋은시]7월의 시 모음
  2. 2018.04.21 [좋은시]광야-이육사
  3. 2017.07.31 [7월의시]청포도-이육사

 

 

♬좋은시/7월의시/7월의시모음

중년의가슴에7월이오면/7월에꿈꾸는사랑/이채

7월이오면/오정방/청포도/이육사/목필균/빨래

7월은치자꽃향기속에/이해인/7월/안재동/윤동주

7월의편지/박두진/7월에게/고은영/반기룡/오세영

7월의노래/엄기원/김태은/이오덕/장마/김명관

수채화/손월향/이외수/7월에거두는시/김영은

홍윤숙/7월의바다/황금찬/박우복/7월의고백/김경주

개망초/박준영/능수화는피어나는데/신영자/이원규능소화♬

 

 

7월의 시 모음

 

 

 

[7월의시]7월이오면-오정방

 

 

[7월의시]중년의 가슴에 7월이 오면-이채

 

 

[7월의시]7월에 꿈꾸는 사랑-이채

 

 

[7월의시]청포도-이육사

 

 

[7월의시]7월은 치자꽃 향기 속에-이해인

 

 

 

 

[7월의시]칠월-조민희

 

 

[7월의시]7월의 편지-박두진

 

 

[7월의시]7월에게-고은영

 

 

[7월의시]7월-안재동

 

 

[7월의시]7월-목필균

 

 

 

 

[7월의시]7월-반기룡

 

 

[7월의시]7월-이오덕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7월의시]7월-김지헌

 

 

 

[7월의시]장마-김명관

 

 

[7월의시]7월-오세영

 

 

[7월의시]빨래-윤동주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7월의시]7월-이외수

 

 

 

[7월의시]7월에 거두는 시-김영은

 

 

[7월의시]7월-홍윤숙

 

 

[7월의시]7월의 바다-황금찬

 

 

[7월의시]7월의 바다-박우복

 

 

[7월의시]7월의 고백-김경주

 

 

 

 

[좋은시]개망초-박준영

 

 

[좋은시]능소화-이원규

 

 

[좋은시]능수화는 피어나는데-신영자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좋은시 추천/애송시/정겨운시/공감시

꼭읽어야할시/아름다운시/읽고싶은시

광야/이육사/이육사 시/이육사시♬

 

 

광야

 

이육사

 

 

 

광야

 

이육사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 때도

참아 이 곳을 범하던 못 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 나리고

매화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 놓아 부르게 하리라.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시]깃발-유치환  (0) 2018.04.21
[좋은시]초혼-김소월  (0) 2018.04.21
[좋은시]승무-조지훈  (0) 2018.04.21
[좋은시]풀꽃-나태주  (0) 2018.04.21
[좋은시]행복-나태주  (0) 2018.04.21
[좋은시]광야-이육사  (0) 2018.04.21
[좋은시]진달래꽃-김소월  (0) 2018.04.21
[좋은시]자화상-윤동주  (0) 2018.04.21
여행과인생 플랫폼  (0) 2018.04.19
[좋은 시]봄날 같은 사람-이해인  (0) 2018.04.19
[좋은시]하얀 목련-송혜숙  (0) 2018.04.19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청포도/이육사

이육사 시 청포도♬

 

청포도

 

이육사

 

 

청포도

 

이육사

 

내 고장 칠월은

청포도가 익어 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 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 단 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를 입고 찾아 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2016.6.19 분당 이매동 촬영

▷이육사

-1904~1944

- 경북 안동 출생

-본명 이원록

-그의 시는 식민지하의 민족족 비운을 소재로 삼아

강렬한 저항 의지를 나타내고, 꺼지지 않는 민족정신을

장엄하게 노래한 것이 특징이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