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 이해인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0.31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2. 2021.10.31 11월의 나무처럼-이해인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에/이해인

11월 시모음/11월 시/11월 이해인시♬

 

 

11월에

 

이해인

 

 

11월에

 

이해인

 

나뭇잎이 지는 세월

고향은 가까이 있고

 

나의 모습 더없이

초라함을 깨달았네

 

푸른 계절 보내고

돌아와 묵도하는 생각의 나무여

 

영혼의 책갈피에

소중히 끼운 잎새

하나하나 연륜헤며

슬픔의 눈부심을 긍정하는 오후

 

햇빛에 실리어 오는

행복의 물방울 튕기며

어디론지 떠나고 싶다.

 

조용히 겨울을 넘겨보는

11월의 나무 위에

연처럼 걸려 있는

남은 이야기 하나

 

지금 아닌

머언 훗날

넓은 하늘가에

너울대는

나비가 될 수 있을까

 

별밭에 꽃밭에

나뭇잎 지는 세월

 

나의 원은 너무 커서

차라리 갈대처럼

야위어 간다.

 

..............................................................................

 

<<11월의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1월의 시]11월의 기도-이임영 시인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

 

[10월의 시]수선화에게-정호승

 

[1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시인

 

 [11월의시]11월- 이서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 시모음/11월의 나무처럼 이해인

이해인 11월 시/이해인 11월의 나무처럼

11월 이해인시♬

 

 

11월의 나무처럼

 

이해인

 

 

 

11월의 나무처럼

이 해인

 

사랑이 너무 많아도

사랑이 너무 적어도

사람들은 쓸쓸하다고 말하네요

 

보이게

보이지 않게

큰 사랑을 주신 당신에게

감사의 말을 찾지 못해

나도 조금은 쓸쓸한 가을이예요

 

받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내어놓는 사랑을 배우고 싶어요

욕심의 그늘로 괴로웠던 자리에

고운 새 한 마리 앉히고 싶어요

 

11월의 청빈한 나무들처럼

나도 작별 인사를 잘하며

갈 길을 가야겠어요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