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 좋은 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1.29 [좋은시]11월의 시 모음
  2. 2017.11.22 [1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시인

 

 

♬11월의시모음/11월 시/ 11월 좋은 시/좋은시모음

11월의 시/11월 시모음/11월에어울리는 시

11월의 선물 윤보영/11월의 노래 김용택

11월 나태주/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몀 이채

11월의 기도 이임영/11월에 이해인/11월 이서린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11월의 나무처럼 이해인

11월의 나무 김경숙/11월 오세영/11월 안부 최원정

11월 최갑수♬

 

 

 

11월의 시 모음

 

 

 

 

 

▷11월의 시

▷11월 시

 

[11월의시]11월 - 나태주

 

[11월의 시]11월의 기도-이임영 시인

 

11월의 나무처럼-이해인

 

 

[11월의시]11월- 이서린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1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시인

 

[11월의시]11월의 노래-김용택

 

[11월의시]11월의 선물-윤보영

 

[11월의시]11월의 나무-김경숙

 

[11월의시]11월-오세영

 

[11월의시]11월-최갑수

 

[11월의시]11월 안부-최원정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매순간이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다!

 

꿈은 날개와 같아서 더 크게 펼칠수록

더 높이 더 멀리 날 수 있다!

꿈을 이루려면 모든 것을 바쳐야 한다.

꿈은 바라보고 간직하는 것이 아니라,

온 마음 온 몸으로 부딪치는 것이다.

△ 모든 일에 중요한 때는 언제일까

△ 어떤 인물이 중요한 존재일까

 

△ 세상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 임금이 있었다.

그는 은자를 찾아가 답을 구했으나

은자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때 피투성이의 청년이 숲에서 나타나자

임금은 그를 돌봐주었다.

 

비로소 은자는 입을 열어 「답」을 말했다.

『중요한 때는 지금,

중요한 존재는 대하고 있는 사람,

중요한 일은 그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이지요』

톨스토이 단편 「세 가지 의문」의 줄거리다.

“순간순간 사랑하고 순간순간 행복하세요.

그 순간이 모여 당신의 인생이 됩니다!

 

-호프만지음, 행복은 돈이 되는 것일까? p.84-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 시/11월 시/11월 시모음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11월 이채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

 

이채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

 

이채

 

 

 

청춘의 푸른 잎도 지고 나면 낙엽이라

애당초 만물엔 정함이 없다 해도

사람이 사람인 까닭에

, 이렇게 늙어감이 쓸쓸하노라

 

어느 하루도 소용없는 날 없었건만

이제 와 여기 앉았거늘

바람은 웬 말이 그리도 많으냐

천 년을 불고가도 지칠 줄을 모르네

 

보란 듯이 이룬 것은 없어도

열심히 산다고 살았다

가시밭길은 살펴가며

어두운 길은 밝혀가며

때로는 갈림길에서

두려움과 외로움에 잠 없는 밤이 많아

하고많은 세상일도 웃고 나면 그만이라

 

착하게 살고 싶었다

늙지 않는 산처럼

늙지 않는 물처럼

늙지 않는 별처럼

, 나 이렇게 늙어갈 줄 몰랐노라

 

................................................

 

<<11월의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1월의 시]11월의 기도-이임영 시인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

 

[10월의 시]수선화에게-정호승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11월의시]11월- 이서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