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의시/3월의시/4월의시/봄마중♬

 

봄마중

 

최원정

 

[좋은시]4월의 시

 

 

 

 

 

 

 

봄마중

 

그리움 깊어

노란 빈혈을 앓는

산수유꽃을 지났더니

봉분처럼 치장한

진달래 꽃무덤

못 다한 사랑얘기

속살거리고

솜털옷 벗는 백목련,

웃을 때 살짝 보이는

그 사람 송곳니 같아서

볼 때마다 눈이 부셔

실눈을 하게 되고

아이참,

(최원정·시인, 1958-)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의시/봄의시/3월에/이해인/연두색바람♬

 

 

3월에

 

이해인

 

 

3월에

 

이해인

 

단발머리 소녀가

웃으며 건네준 한 장의 꽃봉투

새봄의 봉투를 열면

그애의 눈빛처럼

가슴으로 쏟아져오는 소망의 씨앗들

 

가을에 만날

한 송이 꽃과의 약속을 위해

따뜻한 두 손으로 흙을 만지는 3

나는 누군가를 흔드는

새벽 바람이고 싶다

 

시들지 않는 언어를 그의 가슴에 꽂는

연두색 바람이고 싶다!

..................................................

 

꽃이 톡! 맛이 톡!...봄이 핀다

연두색 바람이 부는 3월이 왔습니다!

길가에 심어진 목단나무 가지마다

작은 촛불같은 꽃봉오리가 고개를 내밉니다.

꽃샘추위의 훼방이 있지만

봄은 잰걸음으로 오고 있습니다.

봄을 제대로 만끽하기 위해서는

어디로 가야 할까요?

 

산수유로 시작해 벚꽃으로 끝나는 봄꽃부터

대게를 먹은 뒤 딸기를 후식으로 삼는

먹거리까지 다양한 축제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의시/봄의시/3월의꿈/김규동♬ 

 

 

3월의 꿈


김규동

 

[3월의시]3월의시 봄의시

 

 

 

 3월의 꿈


김규동

  
3월달이라면
해도 30리쯤 길어져서
게으른 여우가
허전한 시장기 느낄 때다
오 함경도의 산
첩첩준봉에
흰 이빨 드러낸 눈더미
아직 찬바람에
코끝이 시린데
끝없이 흐르는 두만강의 숨소리
너무 가깝다
느릅나무 검은 가지 사이로
멀리 바라보이는 개울가
버들꽃 늘어진 눈물겨움,
마른 풀 사르는 냄새 나는
신작로 길을 홀로 걷고 있는 저분은
누구의 어머님인가
외롭고 어여쁜 걸음걸이
어머님이시여 어머님이시여
햇빛이 희고 정다우니
진달래도 피지 않은 고향산천에
바람에 날리는 봄이 왔나 봐요
봄이 왔어요.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의시/봄의시/3월에는꽃이되고싶다/윤보영♬

 

 

3월에는 꽃이 되고 싶다


윤보영

 

 

3월에는 꽃이 되고 싶다


윤보영


3월에는
꽃이 되고 싶다.

마음에서

고운 향기가 나는 꽃!

나를 보고 다가오는
 
바람에게

미소로 안부를 전하고 싶다.
안부에
 
향기를 나누는

여유가 담겼으면 좋겠다.

여유속에도

한번쯤, 꽃을 심은 마음도
헤아려 보아야겠다.

꽃인 나를

모두가 알아볼 수 있게

아름다운 꽃이 되고 싶다

 

꽃을 보는 사람마다

가슴에 행복에 담기는

행운의 꽃이었으면 좋겠다

꽃인 내가 행복한 것처럼

모두가 행복한 꽃이 되었으면 더 좋겠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의시/3월의시/4월의시/진달래/이해인♬

 

 

진달래

 

이해인

 

 

[좋은시]4월의 시

 

 

 

진달래

 

이해인

 

해마다 부활하는

사랑의 진한 빛깔 진달래여

네 가느단 꽃술이 바람에 떠는 날

상처입은 나비의 눈매를 본 적이 있니

견딜길 없는 그리움의 끝을 너는 보았니

봄마다 앓아눕는

우리들의 지병은 사랑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다

 

한 점 흰 구름 스쳐가는 나의 창가에

왜 사랑의 빛은 이토록 선연한가

모질게 먹은 마음도

해 아래 부서지는 꽃가루인데

물이 피 되어 흐르는가

오늘도 다시 피는

눈물의 진한 빛깔 진달래여

 

한 점 흰 구름 스쳐가는 나의 창가에

왜 사랑의 빛은 이토록 선연한가

모질게 먹는 마음도

해 아래 부서지는 꽃가루인데

물이 피 되어 흐르는가

오늘도 다시 피는

눈물의 진한 빛깔 진달래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