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월의시 봄의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4.05 [좋은시]3월의 시 모음 (2)
  2. 2018.03.27 [3월의시]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이채
  3. 2018.03.27 [좋은시]봄-최하림

 

 

 ♬3월의시 모음 /봄의시모음/봄의 시

박인환 시 봄은 왔노라/김용택 봄날

도종환다시오는봄/정호승꽃을보려면♬

 

 

3월의 시(詩) 모음

봄의 시(詩)

 

3월에는 어떤 시(詩)가 어울릴까요?

3월에는 어떤 시(詩)를 암송해볼까요?

아~3월....봄을 시작하는 달이여...

 

 

[3월의시]3월에는 꽃이 되고 싶다-윤보영

[3월의시]3월의 꿈-김규동

[3월의시]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이채

[좋은시]행복한 3월을 위해-윤보영

[좋은시]봄-최하림

[3월의시]3월에-이해인

[좋은시]봄은 왔노라-박인환

[봄의 시]봄날-김용택

[봄의 시]다시 오는 봄-도종환

[좋은시]꽃을 보려면-정호승

 

 

 

[봄의 시]봄이 오는 소리-이해인

 

[봄의 시]봄이 오는 길목에서-이해인

 

[영상음악]봄이 오는 길-김희진

 

[영상음악]봄이 오는 길-박인희

 

[영상음악]봄비-이은하

 

[영상음악]그댄 봄비를 무척 좋아하나요?-양하영

 

[영상음악]봄-이정선

 

 

[영상음악]봄의 노래

 

듣고싶은 영상음악

 

 

중년의 가슴에 3월이 오면-이채 (좋은 시 감상)

3월의 나무-이채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나태주 시인

3월의 꿈-김규동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 이야기-김하인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조은길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이생진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의 마음-이풍호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홍일표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이 오면-이길원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김태인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박금숙 시인(좋은 시 감상) 

3월-문인귀 시인 (좋은 시 감상) 

삼월-임영조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로 가는 길목에서-박목월 시인 (명시감상)

 

3월-임영준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에는-최영희 시인(좋은 시 감상) 

3월을 기다리며-나명욱 시인(좋은 시 감상) 

3월, 들풀처럼-김지현 시인 

3월-오세영 (좋은 시 감상)

 

3월은 말이 없고-황금찬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에서 4월 사이-안도현 시인 (좋은 시 감상)

3월-에밀리 디킨슨 (좋은 시 감상)

 

봄이 오면 당신도 오세요-이채 (좋은 시 감상)

꽃 피는 봄엔 -정예진( 좋은 시 감상)

봄비 -김영준 시인 (좋은 시 감상)

봄비 그의 이름 같은-김승동(좋은 시 감상)

봄꽃 향기가 그리운 것은

 

3월에는 좋은 시 감상으로

우리들의 마음 밭을 잘 가꾸어나갑시다!

 

 

매순간이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다

 

꿈은 날개와 같아서 더 크게 펼칠수록

더 높이 더 멀리 날 수 있다!

꿈을 이루려면 모든 것을 바쳐야 한다.

꿈은 바라보고 간직하는 것이 아니라,

온 마음 온 몸으로 부딪치는 것이다.

△ 모든 일에 중요한 때는 언제일까

△ 어떤 인물이 중요한 존재일까  

 

□세상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 임금이 있었다.

그는 은자를 찾아가 답을 구했으나

은자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때 피투성이의 청년이 숲에서 나타나자

임금은 그를 돌봐주었다.

 

비로소 은자는 입을 열어 「답」을 말했다.

『중요한 때는 지금,

중요한 존재는 대하고 있는 사람,

중요한 일은 그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이지요』

톨스토이 단편 「세 가지 의문」의 줄거리다.

“순간순간 사랑하고 순간순간 행복하세요.

그 순간이 모여 당신의 인생이 됩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3.04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월의시/봄의시/3월의당신에게띄우는편지/이채♬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이채

 

 [3월의시]3월의시 봄의시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이채

봄바람이 머물고 간 자리마다
싹이 트고 잎이 돋듯
당신이 걸어온 길마다
꽃이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이 그토록 소망하는
기쁨의 뜰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만큼은 당신과
동화의 나라에서 꽃들과 새들과
숲 속의 오솔길을 거닐고 싶습니다


하늘 한 번 쳐다볼 사이 없이
땅 한 번 내려다볼 사이 없이
나를 돌아볼 겨를도 없이
세월은 빠르고
쉬이 나이는 늘어갑니다
포기하고 잊어야 했던 지난날이
오랜 일기장에서
쓸쓸히 추억으로 저물어가고 있어도


오늘만큼은 당신과
나폴나폴 나비의 날개에 실려
꽃바람과 손잡고
봄 나들이를 하고 싶습니다


메기의 옛 동산에서
철없던 시절의 아지랑이도 만나고
늘 먼발치에서
몰래 보았던 옛님의 향기처럼
싱그럽게 불어오는
3월의 그 아늑한 꽃길로..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의시/3월의시/봄/최하림 시 봄

봄이 부서질까봐 조심조심 속삭였다

아무도 모르게 작은 소리로♬ 

 



최하림

 

[3월의시]3월의시 봄의시

 

 

 



최하림

영화 20도를 오르내리는 날 아침
하두 추워서 갑자기 큰 소리로
하느님 정말 이러시깁니까 외쳤더니
순식간에 꽁꽁 얼어붙은 공기 조각들이
부서져 슬픈 소리로 울었다
밤엔 눈이 내리고 강 얼음이 깨지고
버들개지들이 보오얗게 움터 올랐다

나는 다시
왜 이렇게 봄이 빨리 오지라고
이번에는 저넌번 일들이
조금 마음이 쓰여서 외치고 싶었으나
봄이 부서질까 봐
조심조심 숨을 죽이고
마루를 건너 유리문을 열고 속삭였다.
아무도 모르게 작은 소리로
봄이 왔구나
봄이 왔구나라고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