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월의시/6월/이외수♬

 

 

6월

 

이외수

 

 

 

▷6월의 다른 詩를 감상해보세요!

[6월의시]6월의시 모음

 

6

 

이외수


바람 부는 날은 백양나무 숲으로 가면 청명한 날에도
소낙비 쏟아지는 소리, 귀를 막아도 들립니다
저무는 서쪽 하늘 걸음마다 주름살이 깊어가는
지천명 내 인생은 아직도 공사 중입니다
보행에 불편을 드리지는 않았는지요
오래 전부터 그대에게 엽서를 씁니다
서랍을 열어도 온 천지에 소낙비 쏟아지는 소리
한평생 그리움은 불치병입니다
(
이외수·소설가, 1946-)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