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을시/가을의시/입추/박인걸

입추 시/좋은시/애송시/아름다운시♬

 

입추(立秋)

박인걸

 

 

 

입추(立秋)

박인걸

 

깨진 낮달은

따라오는 태양에 밀려나고

이글거리던 여름도

가을 소식에 짐을 꾸린다.

 

잠시 머무르다

떠나야 할 때는 말없이

배역을 마친 후

무대 뒤로 사라지는 계절

 

반백의 이마위로

석양 그림자가 드리우고

젊은 날의 추억은

아득히 멀어져 간다.

 

억세 꽃잎에 물든 가을

텅 빈 허전한 가슴

풀벌레 처량한 노래

아! 나도 늙어가고 있구나.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