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을의 시/가을의시/가을시/가을 시

김현주 단풍나무시/김현주시 단풍나무

단풍나무 김현주♬

 

 

단풍나무

 

김현주

 

 

단풍나무

 

김현주

 

단풍나무, 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었다

부끄러운 날들 이어지더니

가을이 오고 말았지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던 나는

산에 올라 못되게도

단풍나무에게 다 뱉어내 버렸지요

내 부끄러운 마음

내려오다 뒤돌아보니

아,단풍나무,

고만, 온몸이

붉게 물들기 시작하데요

내 낯빛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뻔뻔해질수록 가을산마다,

단풍나무 붉게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