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송혜숙 시 하얀 목련/좋은시

4월의 시/좋은 시/아름다운 시♬

 

 

하얀 목련

 

송혜숙

 

 

하얀 목련

 

송혜숙

 

어머나

 

언제 저렇게 피었지

나를 놀라게 해 주려고

깜깜한 밤에 모두들 피었나

어제 지나갈 때는 못 봤는데

 

신부의 웨딩드레스를 장식한

하얀 꽃들을 모두 뜯어서

저 나무에 매달아 놓았을까

 

저 순결하고 고귀한 하얀 목련

꽃송이들 사이로 보이는 파아란 하늘

파란 하늘에 박혀있는 하얀 꽃송이들

 

목련이 저렇게 예뻤나

작년에도 보고 감동했었지

오랫동안 안보다 보니 더 예쁜 것 같네

 

꽃은 지니까 더욱 아름다운 것일까

일년 내내 저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다면

이렇게 신비하고 가슴을 뛰게 하지는 못했겠지

 

그래 꽃은 지니까 다시 피는거야

꽃이 지는 건 새로운 꽃을 약속하는거네

 

오늘은 하얀 목련이 내게 스승님이 된다

 

하얀 목련 꽃송이들이 길 가는 나를 붙드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