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천상병 시 막걸리

연산군 시 막걸리 찬가

모던주막 월선네 정자점♬

 

 

막걸리

 

천상병

 

 

 

천상병

 

참새는 가지를 다투다가

떨어지고

나는 벌레도 정원에

가득히 노닐고 있네

막걸리야

너를 누가 만들었더냐

한잔으로 천가지 근심을

잊어버리네

 

*연산군도 막걸리 애호가였다. 연산군일기에는 그가 1504년 1월에 지은 막걸리 찬가가 남아 있다. ‘참새는 가지를 다투다가 떨어지고/ 나는 벌레는 정원에 가득히 노니고 있네/ 막걸리야 너를 누가 만들었더냐/ 한 잔으로 천 가지 근심을 잊어버리네’라고 읊었다. 그렇다면 이 시는 연산군의 시가 아닐까?

 

 

"나는 술을 좋아하되 / 막걸리와 맥주밖에 못 마신다. // 막걸리는 / 아침에 한 병(한 되) 사면 / 한 홉짜리 적은 잔으로 / 생각날 때만 마시니 / 거의 하루 종일이 간다. // 맥주는 / 어쩌다 원고료를 받으면 / 오백 원짜리 한 잔만 하는데 / 마누라는 / 몇 달에 한 번 마시는 이것도 마다한다. //

 

세상은 그런 것이 아니다. / 음식으로 / 내가 즐거움을 느끼는 때는 / 다만 이것뿐인데 / 어찌 내 한 가지뿐인 이 즐거움을 / 마다하려고 하는가 말이다. // 우주도 그런 것이 아니고 // 세계도 그런 것이 아니고 // 인생도 그런 것이 아니다. / 목적은 다만 즐거움인 것이다 /즐거움은 인생의 최대목표이다.//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 밥이나 마찬가지다 / 밥일 뿐만 아니라 / 즐거움을 더해주는 / 하나님의 은총인 것이다."-천상병 '막걸리' 모두

 

 

막걸리찬가

 

우리민중 애환담긴 막걸리를 먹어보세

돈없는놈 가난한놈 한잔이면 그만이지

일할때도 막걸리고 밥먹을때 막걸리라

우리곡식 곱게담가 다독다독 막걸리고,

힘든농사 결실맺힌 우리농산 곡주니라.

연인이랑 막걸리로 걸죽한정 이어보세.

친구들과 한잔두잔 따스한정 막걸리라

영양많고 맛도좋은 막걸리를 먹고먹어,

스태미나 정력부족 막걸리로 해결하세.

이어가는 손끝마다 막걸리향 정이돈다.

쌀막걸리 사랑하고 가짜들은 멀리하세.

진짜곡주 약이되고 화학주는 병이된다.

신토불이 신토불이 막걸리를 사랑하세

 

 

막걸리

천상병

 

남들은 막걸리를 술이라지만

내게는 밥이나 마찬가지다

막걸리를 마시면

배가 불러지니 말이다

 

막걸리는 술이 아니다

쌀로 만드는 막걸리는

영양분이 많다

그러니 어찌 술이랴

 

나는 막걸리를 조금씩만

마시니 취한다는 걸 모른다

그저 배만 든든하고

기분만 좋은 것이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