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크로네시아 해상 유적지 난마돌

폰페이 여행 nan madol♬

 

폰페이 해상 유적지 여행

난마돌 Nan Madol

 

*여행일자: 2018. 3.31(토)

*여행인원: 친구와 현지인 8명

 

 

 

 

 

 

 

 미크로네시아 캐롤라인 제도에 속해 있는 폰페이(일명 포나페)섬은 전체 면적이 335평방킬로미터밖에 되지 않는 작은 섬이다. 이 폰페이 섬의 남동부에 인접해 있는

챠멘 섬의 해안가에는 현무암과 산호로 조성된 인공섬들이 있다. 놀라운 것은 이 유적이 산호초위에 건설되었다는 사실이다. '태평양의 베니스'라고 불렸던 난 마돌

유적은 모두 92개의 크고 작은 인공섬으로 이루어진 해상 유적이다. 난 마돌 이라는 말은 현지 언어로 '어디와 어디 사이의 땅(또는 장소)'을 의미한다. 또 '하늘과 땅

사이의 장소' '땅과 바다 사이의 장소'라는 설도 있다. 난 마돌 유적은 이름처럼 하늘과 땅, 땅과 바다 사이에 건설된 유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하트모양의 돌

 

 

 

메꽃

 

 

 

 

 

 

 

 

 

 

 

 

 

 

 

Tusi 19years old(college)

 

 

Vaughn(Von) 18years old

high school(12th)

 

 

 

 

 

 

 

ruin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