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글/가난한날의행복♬

 

 

가난속에서도 행복한

어느 부부 이야기

 

 

 

 

가난속에서도 행복한

어느 부부 이야기

 

 

어느 날 퇴근길,

남자는 리어카에서 파는 삼천원짜리 귀고리 한쌍을 샀습니다.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내밀자

아내는 거울 앞에 서서 이리저리 달아 보며 아이처럼 즐거워했습니다.

아내의 모습을 바라보던 남편도 덩달아 기뻐하며 큰소리를 쳤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이번 월급날에는 멋진 옷 한 벌 사 줄께!"

 

싸구려 선물에도 감격하며 좋아하는 아내에게

무안함을 감추려는 듯이 말입니다.

 

하지만 월급날인 오늘, 남편은 빈 손으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그리고는 슬그머니 월급봉투만을 아내에게 내밀었습니다.

 

남자는 월급을 받아 들고 부푼 마음으로 백화점엘 갔으나

생각보다 엄청난 가격에 입만 벌릴 수 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마음에 드는 옷은 월급의 절반도 넘어 도저히 살 엄두를 낼 수 없었다며

몹시도 미안하고 안스러운 눈으로 아내를 바라 보았습니다.

 

아내는 풀이 잔뜩 죽어 있는 남편의 손을 꼭 잡으며 말했습니다.

 

"괜찮아요. 시장에 가면 그런 옷 말고도 싸고 예쁜 옷이 얼마나 많은데요.

그런 값비싼 옷은 훗날 제가 나이가 잔뜩 들어 늙고 추해 보일때,

그 때 입으면 돼요."

 

그 말을 들은 남편은 금새 생기를 되찾고 환하게 웃었습니다.

그리고 아내를 향해 말했습니다.

 

"그럼 당신은 평생 가도 그런 옷은 못 입겠네.

세월이 아무리 흐른 뒤에라도 내 눈에 보이는 당신은

항상 젊고 예쁠 테니까 말이야."

 

- <가난한 날의 행복> 에서 -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