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유빈 시 민들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5.20 [봄의꽃]관상용 꽃이 예쁜 꽃사과
  2. 2017.04.27 [봄의꽃]노란 민들레꽃

 

 

♬꽃사과/좋은시/아름다운 시

황인숙 시 꽃사과 꽃이 피었다

강유빈 시 민들레♬

 

 

꽃사과

 

 

꽃사과

 

꽃은 흰색으로 4월에 피며, 열매는

 직경 1cm 정도 크기로 적색이다.

장미과.

 

 

꽃사과는 꽃만 좋은 관상용 사과나무란 뜻입니다.

열매가 열리긴 하지만 사과 같은 사과는 아닙니다.

너무 작아 약용이나 효소같은 것으로는 먹지만

사과처럼 먹지는 못합니다.

 

 

사진촬영: 2017.4.18 분당의 탄천

 

 

 

사진촬영: 2017.4.20 분당의 탄천

 

 

 

 

 

 

 

2017.4.26

 

분홍색깔이 이렇게 새하얗게 빠뀌다니

참 요상하네요~

 

 

 

 

 

 

 

 

 

 

 

 

 

2017.5.20

 

2015.10.9 분당 탄천 촬영

 

 

[좋은시]꽃사과 꽃이 피었다-황인숙

 

[좋은시]민들레-강유빈

 

 

'자연인의삶 > 꽃과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망초  (0) 2017.07.31
산딸기  (0) 2017.07.08
능소화  (0) 2017.07.08
[5월의 꽃]이팝나무꽃  (0) 2017.06.19
달맞이꽃  (0) 2017.06.12
[봄의꽃]관상용 꽃이 예쁜 꽃사과  (0) 2017.05.20
마가렛 들국화 개망초 쑥갓 홀아비바람꽃  (0) 2017.05.01
[봄의꽃]노란 민들레꽃  (0) 2017.04.27
[봄의꽃]노란색이 예쁜 민들레꽃  (0) 2017.04.27
[봄의꽃]분당 탄천 꽃사과  (0) 2017.04.26
[봄의꽃]향기가 좋은 라일락꽃  (0) 2017.04.23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의꽃/민들레꽃/강유빈 시 민들레

박미경 노래 민들레 홀씨되어

진미령 노래 하얀 민들레♬

 

 

봄의꽃

민들레꽃

 

사진촬영:2017.4.7 분당 탄천

 

옛날 노아의 홍수 때 삽시간에 온 천지에 물이

차오르자 온통 달아났는데 민들레만은 발(뿌리)이

 빠지지 않아 도망을 못 갔다고 합니다.

 

두려움에 떨다가 그만 머리가 하얗게 다 세어 버린

민들레의 마지막 구원 기도를 하느님이 가엾게

여겨 씨앗을 바람에 날려 멀리 산 중턱

양지바른 곳에 피어나게 해 주었다고 합니다.

 

사진촬영:2017.4.7 분당 탄천

 

민들레는 쌍떡잎식물, 국화과의 여러살이풀(다년초)이며,

겨울엔 깊숙이 박은 튼실한 땅속 뿌리로 지내다가

이듬해 봄이 오면 다시 잎과 꽃을 피웁니다.

 

사진촬영:2017.4.7 분당 탄천

 

볕이 잘 들고 물이 손쉽게 빠지는 곳에서 잘 자라는

이들은  원줄기는 아예 없고, 잎이 뿌리에서 뭉쳐 나서

사방팔방 옆으로 드러눞습니다. 그것을 위에서 내려다보면

장미꽃을 닯았다하여 로제트형(rosette)이라고 합니다.

 

 

잎사귀는 곫은 데를 째는 침(피침)을 닯은 바소꼴이고,

길이 6~15센티미터, 폭 1.2~5센티미터이며,

엽신(잎몸)이 여러 갈래로 깊이 패어 들어갔으니, 잎

의 모양이 '사자 이빨(lion's tooth)'과 흡사하다

하여 'dandelion'이라 부릅니다.

 

 

사진촬영:2017.4.10 분당 이매동

 

 

 

 

 

 

 

 

 

 

 

 

 

 

 

 

 

 

 

 

 

 

[영상음악]민들레 홀씨되어

 

[영상음악]하얀 민들레

 

[좋은시]민들레-강유빈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