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2월의 시 윤보영/12월의시/좋은 시

겨울 시/12월 좋은시/12월시/12월 시

겨울시/윤보영시/송년시/송년의시♬

 

 

송년의 시

 

윤보영

 

 

송년의 시

 

윤보영


이제 그만 훌훌 털고 보내주어야 하지만

마지막 남은 하루를 매만지며
안타까운 기억 속에서 서성이고 있다

징검다리 아래 물처럼
세월은 태연하게 지나가는데
시간을 부정한 채 지난날만 되돌아보는 아쉬움

내일을 위해 모여든 어둠이 걷히고
아픔과 기쁨으로 수놓인 창살에 햇빛이 들면
사람들은 덕담을 전하면서 또 한 해를 열겠지

새해에는 멀어졌던 사람들을 다시 찾고
낯설게 다가서는 문화를 받아들이면서
올해보다 더 부드러운 삶을 살아야겠다

산을 옮기고 강을 막지는 못하지만
하늘의 별을 보고 가슴 여는
아름다운 감정으로 살았으면 좋겠다

 

<<12월의 좋은 시를 보시라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2월의시] 12월-임영준 외

 

[겨울의시]겨울사랑-문정희

 

[송년의시]삶의 이력서를 써보자-삼강 안윤주

 

[12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2월이 오면-이채

 

[12월의시]가는 해 오는 해 길목에서-경한규

 

[12월의시]12월의 엽서- 이해인

 

[좋은 노랫말]혼자라고 생각말기(3)

 

[12월의시]12월의 기도-양애희

 

[12월의시]12월의 독백- 오광수

 

[12월의시]12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12월의시]12월의 연가-김준태

 

[12월의시]12월- 정연복

 

[12월의시]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허영자

 

 [12월의시]12월의 시-김사랑시인

 

[12월의시]12월 어느 오후-손석철 시인

 

[12월의시]행복한 12월-정용철 시인

 

[송년의시] 송년 엽서-이해인

 

[12월의시]겨울의 춤-곽재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의시/12월의 시/ 12월 허영자 시/

섣달그믐이가기전에/허영자/겨울시♬

 

 

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  

 

허영자

 

 

 

 

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  

 

허영자


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

내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일까

묵은 편지의 답장을 쓰고
빚진 이자까지 갚음을 해야 하리

아무리 돌아보아도 나
운명의 굴레를 벗어나진 못하였으니

이른 아침 마당을 쓸 듯이
아픈 싸리비 자욱을 남겨야 하리

주름이 잡히는 세월의 이마
그 늙은 슬픔 위에

간호사의 소복 같은 흰눈은 내려라
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

 

<<12월의 좋은 시를 보시라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2월의시] 12월-임영준 외

 

[겨울의시]겨울사랑-문정희

 

[송년의시]삶의 이력서를 써보자-삼강 안윤주

 

[12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2월이 오면-이채

 

[12월의시]가는 해 오는 해 길목에서-경한규

 

[12월의시]12월의 엽서- 이해인

 

[좋은 노랫말]혼자라고 생각말기(3)

 

[12월의시]12월의 기도-양애희

 

[12월의시]12월의 독백- 오광수

 

[12월의시]12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12월의시]12월의 연가-김준태

 

[12월의시]12월- 정연복

 

 [12월의시]12월의 시-김사랑시인

 

[12월의시]12월 어느 오후-손석철 시인

 

[12월의시]행복한 12월-정용철 시인

 

[송년의시] 송년 엽서-이해인

 

[송년의시]송년의 시- 윤보영

 

[12월의시]겨울의 춤-곽재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 시/겨울시/겨울의시/겨울의 시/첫눈 시

첫눈오는날만나자/첫눈 오는 날 만나자 정호승♬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정호승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정호승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어머니가 싸리빗자루로 쓸어놓은 눈길을 걸어

누구의 발자국 하나 찍히지 않은 순백의 골목을 지나

새들의 발자국 같은 흰 발자국을 남기며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러 가자

 

팔짱을 끼고

더러 눈길에 미끄러지기도 하면서

가난한 아저씨가 연탄 화덕 앞에 쭈그리고 앉아

목장갑 낀 손으로 구워놓은 군밤을

더러 사먹기도 하면서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눈물이 나도록 웃으면 눈길을 걸어가자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을 기다린다

첫눈을 기다리는 사람들만이

첫눈 같은 세상이 오기를 기다린다

아직도 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하는 사람들 때문에

첫눈은 내린다

 

세상에 눈이 내린다는 것과

눈 내리는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큰 축복인가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약속한 사람을 만나

커피를 마시고

눈 내리는 기차역 부근을 서성거리자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20002/열림원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시/겨울 시/겨울의 시/겨울의시/첫눈 시

첫눈오는날만나자 정호승/첫눈 오는 날 만나자♬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정호승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정호승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만나자고 약속을 하는 것일까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그렇게들 기뻐하는 것일까

 

왜 첫눈이 오는 날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일까

아마 그건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이 오기를 기다리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과 같은 세상이

두 사람 사이에 늘 도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한 때 그런 약속을 한 적이 있다

첫눈이 오는 날

돌다방에서 만나자고

 

첫눈이 오면 하루 종일이라도 기다려서

꼭 만나야 한다고 약속한 적이 있다

 

그리고 하루종일 기다렸다가

첫눈이 내린 밤거리를

밤늦게까지 팔장을 끼고

걸어본 적이 있다

 

너무 많이 걸어 배가 고프면

눈 내린 거리에

카바이트 불을 밝히고 있는

군밤장수에게 다가가 군밤을 사 먹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약속을 할 사람이 없다

 

그런 약속이 없어지면서

나는 늙기 시작했다

약속은 없지만 지금도 첫눈이 오면

누구를 만나고 싶어 서성거린다

 

다시 첫눈이 오는 날

만날 약속을 할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첫눈이 오는 날

만나고 싶은 사람

단 한 사람만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의시/12월 시/12월에꿈꾸는사랑/

이채 12월 시/이채/겨울시/겨울 시♬

 

 

12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12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12월엔 그대와 나

따뜻한 마음의 꽃씨 한 알

고이고이 심어두기로 해요

찬바람 언 대지

하얀 눈 꽃송이 피어날 때

우리도 아름다운 꽃 한 송이

온 세상 하얗게 피우기로 해요


이해의 꽃도 좋고요

용서의 꽃도 좋겠지요

그늘진 외딴 곳

가난에 힘겨운 이웃을 위해

베풂의 꽃도 좋고요

나눔의 꽃도 좋겠지요


한 알의 꽃씨가

천 송이의 꽃을 피울 때

우리 사는 이 땅은

웃음꽃 만발하는 행복의 꽃동산

생각이 기도가 되고

기도가 사랑이 될 때

사람이 곧 빛이요 희망이지요


홀로 소유하는 부는 외롭고

함께 나누는 부는 의로울 터

말만 무성한 그런 사랑 말고

진실로 행하는 온정의 손길로

12
월엔 그대와 나

예쁜 사랑의 꽃씨 한 알

가슴마다 심어두기로 해요

 

 

<<12월의 좋은 시를 보시라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2월의시] 12월-임영준 외

 

[겨울의시]겨울사랑-문정희

 

[송년의시]삶의 이력서를 써보자-삼강 안윤주

 

[12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2월이 오면-이채

 

[12월의시]가는 해 오는 해 길목에서-경한규

 

[12월의시]12월의 엽서- 이해인

 

[좋은 노랫말]혼자라고 생각말기(3)

 

[12월의시]12월의 기도-양애희

 

[12월의시]12월의 독백- 오광수

 

[12월의시]12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12월의시]12월의 연가-김준태

 

[12월의시]12월- 정연복

 

[12월의시]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허영자

 

[12월의시]12월의 시-김사랑시인

 

[12월의시]12월 어느 오후-손석철 시인

 

[12월의시]행복한 12월-정용철 시인

 

[송년의시] 송년 엽서-이해인

 

[송년의시]송년의 시- 윤보영

 

[12월의시]겨울의 춤-곽재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의시/12월의 시/12월 시/12월시/12월의 시모음

12월 좋은시/12월의 아름다운 시/12월시 12월 시

겨울의시/겨울 시/첫눈 시/겨울 음악 노래

첫눈오는날만나자 정호승/눈길 고은/12월 정연복

12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12월의 엽서 이해인

12달의 친구이고 싶다 이해인/12월의 기도 양애희

12월의 시 김사랑/12월의 노래 이해인/오광수

중년의 가슴에 12월이 오면 이채/12월의독백

이해인 송년시/눈 내리는 날♬

 

 

12월의 시(詩) 모음

겨울의 시(詩)

 

12월에는 어떤 시(詩)가 어울릴까요?

12월에는 어떤 시(詩)를 암송해볼까요?

아~12월....

송구영신의 달이여...

 

 

 

▷12월의 시

▷12월의시

▷12월의 시모음

▷12월 시모음

▷12월 좋은시

▷좋은 시

▷좋은 시 모음

▷이해인 시모음

▷12월의 아름다운 시

▷12월시

▷12월 시

▷겨울 시

▷첫눈 시

 

[12월의시]12월에 꿈꾸는 사랑 - 이채

[12월의시]12월의 엽서- 이해인

[12월의시]12월- 정연복

[12월의시]12월의 기도-양애희

 

[12월의시]12월의 시-김사랑시인

 

[12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2월이 오면-이채

 

[12월의시]12월의 독백- 오광수

 

[송년의시]송년의 시- 윤보영

 

[좋은시]12달의 친구이고 싶다-이해인

 

[송년의시] 송년 엽서-이해인

 

 

△ 세상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 임금이 있었다.

그는 은자를 찾아가 답을 구했으나

은자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때 피투성이의 청년이 숲에서 나타나자

임금은 그를 돌봐주었다.

 

비로소 은자는 입을 열어 「답」을 말했다.

『중요한 때는 지금,

중요한 존재는 대하고 있는 사람,

중요한 일은 그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이지요』

톨스토이 단편 「세 가지 의문」의 줄거리다.

“순간순간 사랑하고 순간순간 행복하세요.

그 순간이 모여 당신의 인생이 됩니다!

 

 

12월에는 좋은 시 감상으로

우리들의 마음 밭을 잘 가꾸어나갑시다!

 

 

[영상음악]겨울이야기-조관우

 

[영상음악]눈이 내리면-백미현

 

[좋은 노랫말]혼자라고 생각말기(3)

 

 

[12월의시] 12월-임영준 외

 

[12월의시]12월의 연가-김준태

 

[12월의시]행복한 12월-정용철 시인

 

 

[12월의시]겨울의 춤-곽재구

 

[겨울의시]겨울사랑-문정희

 

 

[겨울시]첫눈 오는 날 만나자-정호승

 

[겨울시]첫눈 오는 날 만나자-정호승

 

☞ [겨울시]눈길-고은

 

[이해인시]눈 내리는 날

 

 

[송년의시]삶의 이력서를 써보자-삼강 안윤주

 

[12월의시]가는 해 오는 해 길목에서-경한규

 

[12월의시]섣달 그믐이 가기 전에-허영자

 

[12월의시]12월 어느 오후-손석철 시인

  

 

12월의 노래-이해인 (12월의 시)

 

겨울 이야기-조관우

 

겨울바다-김남조 (명시감상)

 

송년(送年) -박인걸 (명시감상)

 

송년인사-오순화 (명시감상)

 

송년의 노래-박금숙 (명시감상)

 

송년 시-임준빈 (명시감상)

 

송년에 즈음하면-유안진 (명시감상)

 

송년의 노래-홍수희 (명시감상)

 

송년회-목필균 (명시감상)

 

꿈꾸는 송년회-목필균 (명시감상)

 

 

매순간이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이다

 

꿈은 날개와 같아서 더 크게 펼칠수록

더 높이 더 멀리 날 수 있다!

꿈을 이루려면 모든 것을 바쳐야 한다.

꿈은 바라보고 간직하는 것이 아니라,

온 마음 온 몸으로 부딪치는 것이다.

△ 모든 일에 중요한 때는 언제일까

△ 어떤 인물이 중요한 존재일까

 

△ 세상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는 임금이 있었다.

그는 은자를 찾아가 답을 구했으나

은자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때 피투성이의 청년이 숲에서 나타나자

임금은 그를 돌봐주었다.

 

비로소 은자는 입을 열어 「답」을 말했다.

『중요한 때는 지금,

중요한 존재는 대하고 있는 사람,

중요한 일은 그에게 사랑을 베푸는 것이지요』

톨스토이 단편 「세 가지 의문」의 줄거리다.

“순간순간 사랑하고 순간순간 행복하세요.

그 순간이 모여 당신의 인생이 됩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시/겨울 시/겨울의시/겨울의 시/눈길 고은

눈 시/ 첫눈 시/ 눈 시 고은 눈길♬

 

 

눈길

 

고은

 

 

눈길

 

고은

 

이제 바라보노라

지난 것이 다 덮여 있는 눈길을

온 겨울을 떠들고 와

여기 있는 낯선 지역을 바라보노라

나의 마음속에 처음으로

눈 내리는 풍경

세상은 지금 묵념의 가장자리

지나 온 어느 나라에도 없었던

설레이는 평화로서 덮이노라

바라보노라 온갖 것의

보이지 않는 움직임을

눈 내리는 하늘은 무엇인가

내리는 눈 사이로

귀 기울여 들리나니 대지(大地)의 고백(告白)

나는 처음으로 귀를 가졌노라

나의 마음은 밖에서는 눈길

안에서는 어둠이노라

온 겨울의 누리 떠돌다가

이제 와 위대한 적막을 지킴으로써

쌓이는 눈 더미 앞에

나의 마음은 어둠이노라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