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1.16 [사자성어]이청득심(以聽得心)
  2. 2015.09.08 [경청]사랑의 첫째 의무는 경청!

 

 

♬사자성어/이청득심/경청/호암이병철♬

 

 

이청득심

以聽得心

 

 

이청득심

以聽得心

 

귀 기울여 들으면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

-호암 이병철 회장의 경영철학-

 

우리가 타인과 원활한 대화를 나누지 못하는 것은

바로 경청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대인관계나 원활한 소통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대부분 그 원인이 자신이 말을 잘 못해서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따로 있습니다.

커뮤이케이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말을 잘 듣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기적이었던 한 가장이 뇌졸기암이라는 수술조차

불가능한 병을 얻고, 청력을 잃어가면서 말만 하고 살던

지난날보다 귀 기울여 듣고 마음을 기울이는 것이

사람의 마음을 얻는 진정한 지혜라는 것을 깨달아가는

내용을 담은 소설 <경청>은 우리가 왜 들어야만

하는지를 진정으로 일깨우면서 많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눈을 감고 나무에 기대어 나무의 호흡을 상상하면서

숨을 고르면 신기하게도 나무의 기운이 전해지지.

나무가 하는 말을 듣게 된다고. 재미있는 것은 꽃도,

나무도 서로서로에게 말을 걸고 대답을 한다는 것입니다..." 

 

참 신비롭네요...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청♬

 

 

경청이 어려운 이유는 집중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들을 청(聽)은 여러 단어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耳王十目一心=聽

풀이하면 큰 귀를 왕처럼 모시고 사방의 소리를 귀로 또는

눈으로 살피며 상대방을 진심된 마음으로 들으라는

뜻입니다.

 

임금의 귀로 듣고, 열 개의 눈으로 보고,

상대와 마음이 하나가 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러하기에 경청은 사랑할 때 만이 가능한 것입니다.

 

신학자 폴 틸리히는 '사랑의 첫째 의무는 경청하는 것'

이라고 했고, 한 심리학자는 가정에서 일어난 문제의

대부분은 배우자 특히 남편이 경청만 배워도

해결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어느 남편이 "내가 직장에서 들었는데 여자가 남자보다

하루에 두 배나 많은 말을 한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아내가 대답했습니다. "왜 그런지 아세요?"

남자는 똑 같은 말을 두 번씩 하게 만들잖아요."

그러자 남편이 말했습니다. "못 들었어, 뭐라고?"

 

사람이 말하는 것은 2~3년이면 배우지만 듣는 것을

배우기까지는 80년이 걸린다는 말이 있습니다.

 남의 말을 잘 듣는 것은 평생의

학습을 필요로 하는 일입니다.

 

언어학자들은 '우리가 아무리 귀를 기울여서 들으려고

애쓴다 해도 남의 말을 70%이상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듣는다고 하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하기에 우리는 듣는 것보다

말하는 것을 더욱 좋아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아라비아 속담에서는

"듣고 있으면 내가 이득을 얻고,

말하고 있으면 상대가 이득을 얻는다.

말하는 것은 지식의 영역이고,

듣는 것은 지혜의 영역이다."라고 말하며

듣는 것이 말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경청,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삶의 지혜이며, 금언입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