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더리버사이드호텔노벨라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23 [결혼주례]리버사이드 호텔 노벨라홀(2016.4.23)

 

 

♬결혼주례/결혼주례에피소드/더리버사이드호텔노벨라홀♬

 

 

리버사이드호텔

결혼주례!

 

*예식일시: 2016년 4월 23일(토) 오후 2시

더리버사이드호텔 노벨라홀

 

 

[결혼식에피소드]중국 교포들의 결혼 주례 이야기

 

 

더리버사이드호텔

(The Riverside Hotel) 웨딩홀

 

서울 서초구 잠원동 6-1(강남대로 107길 6)

전철은 3호선 신사역 5번출구

도보 3분거리입니다.

 

전화번호는 02-6710-1100번입니다.

 

 

 

 

 

 

 

 

 

 

 

 

 

 

 

 

[결혼주례]노래하는 주례 호프만^^

 

 

 

 

 

[결혼주례]시를 낭송하는 주례사

 

 

 

[결혼주례에피소드]신부는 이 주례를

평생토록 사랑하겠습니까?

 

 

결혼 주례를 할 때 가장 많이 쓰는 단어, 배려!

 

저는 고등학생, 중학생 두 아이를 둔 학부모입니다. 한마디로 지하철 애호가이기도 하지요. 친정아버지께서 한양대 병원에 입원하고 계셔서 일주일에 몇 번씩 미아역에서 한양대까지 지하철을 이용하던 어느 날 주말이라 아이들과 병문안을 다녀오던 길에 4호선을 막 갈아탔는데 갑자기 한 아주머니께서 다급하게 하차 하시고 난 뒤 승객들이 웅성웅성 하는 소리가 들려서 쳐다봤더니 바닥엔 김칫국물이 벌겋게 흘렸고 승객들은 코를 막고 젊은이들은 심지어 인상을 찌푸리면서 불쾌해 했습니다.

 

한국 사람이면 모두가 좋아 하고 우리 밥상에 없어서는 안 될 김치인데....순간 저는 저희 아들, 딸한테 "너희 둘 중에 저 김치 국물을 닦을 수 있겠니?" 하고 물티슈를 내밀었더니 고등학생인 아들이 망설이지도 않고 "저 주세요~" 하면서 입석한 승객들도 많았는데 물티슈로 바닥을 닦으니깐 중학생인 딸아이도 같이 가서 닦는 게 아니겠어요. 순간 승객들의 시선이 저희 두 남매를 쳐다보는 듯 했고 바로 앞에 보고만 계시던 부부인 듯한 두 분도 같이 바닥을 닦는 게 아니겠어요. 제 아이들이 닦지 않았다면 제가 닦으려고 했는데 너무 흐뭇하고 제 어깨에 힘이 절로 들어가는 듯 했습니다.

 

마냥 어리고 자기 자신만을 생각하는 철부지인줄 알았는데 이렇게 어젓하게 커준 아들, 딸을 보는 순간 세상 부러울 게 없었습니다. 저는 아이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세우면서 최고라고 표현해 주었답니다. 앞으로도 분명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인데 바라만 보지 말고 솔선수범하는 그런 인성이 바른 아이들로 자라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가면서 너무나도 값진 선물을 얻은 것 같아서 감사 했습니다. 저희 아이들이 김칫국물을 닦은 시간은 불과 2분도 안 되었겠지만 제 머릿속엔 20년이 지나도 이날의 행복을 잊을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120초의 행복, 서울메트로 스토리텔링 소재 공모 당선작 우수상 , 최후남, 41, 서울 강북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