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년의시/새해의시/새해새날은/오세영

1월의시/새해 오세영 시 새해 새날은♬

 

 

새해 새날은

 

오세영

 

 

새해 새날은

 

오세영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눈송이를 털고
침묵으로 일어나 햇빛 앞에 선 나무,
나무는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긴 동면의 부리를 털고
그 완전한 정지 속에서 날개를 펴는 새
새들은 비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새해 새날이 오는 길목에서
아득히 들리는 함성
그것은 빛과 빛이 부딪혀 내는 소리,
고요가 만들어 내는 가장 큰 소리
,
가슴에 얼음장 깨지는 소리

 

새해 새날은
산으로부터 온다

 

얼어붙은 계곡에
실낱같은 물이 흐르고
숲은 일제히 빛을 향해
나뭇잎을 곧추세운다
(
오세영)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년의시/새해의시/신년의 시/새해의 시

1월의시/1월의 시/새해 이해인 시/신년 이해인

새해에는이런사람이되게하소서/이해인♬

 

 

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이해인

 

 

 

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이해인

 

평범하지만
가슴엔 별을 지닌 따뜻함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신뢰와 용기로써 나아가는

"
기도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정월의 보름달만큼만 환하고

둥근 마음 나날이 새로 지어먹으며

밝고 맑게 살아가는

"
희망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너무 튀지 않는 빛깔로
누구에게나 친구로 다가서는 이웃
그러면서도 말보다는
행동이 뜨거운 진실로 앞서는

"
사랑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오랜 기다림과 아픔의 열매인
마음의 평화를 소중히 여기며

화해와 용서를 먼저 실천하는

"
평화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그날이 그날 같은 평범한 일상에서도
새롭게 이어지는 고마움이 기도가 되고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아 지루함을 모르는

"
기쁨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월의시/1월의 시/신년의시/신년의 시/새해의 시

새해의 시/1월 이채 시 1월에 꿈꾸는 사랑

신년 이채 시 1월에 꿈꾸는 사랑

새해 이채 시 1월에 꿈꾸는 사랑♬

 

 

1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1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인연이 만날 땐 꽃으로 피었다가

인연이 헤어질 땐 낙엽으로 저물지요

오는 사람은 석 달 열흘 오더라도

가는 사람은 하루아침에 가더이다

 

진달래 아득하고 철새도 떠나버린

이 풍진세상, 앙상한 나뭇가지

새하얀 눈이 내리면

인생 구만리 하늘에서 땅으로

수많은 인연이 머물다간 자리마다

하얗게 피어나는 눈꽃, 눈꽃 송이

 

덮어주는 저 온기는 사랑의 가슴이요

쌓여가는 저 무게는 그리움의 몸짓이라

오 당신과 내가

어느 세월

어느 바람으로, 또 만날지 누가 알리오

 

만나고 헤어지는

인법의 굴레 속에서도, 부디

당신과 나의 아름다운 인연의 향기

처음과 끝이 같았으면 좋겠네

 

그때, 눈꽃 송이 뜨락에

고운 발자국 하나씩 남기기로 해요

 

*이채 시인의 일곱번 째 시집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에 수록된 詩입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년의시/신년의 시/새해의시/새해의 시

1월의시/1월의 시/새해 구상 시/새해/구상♬

 

 

새해

 

구상

 

 

새해

 

구상

 

내가 새로와지지 않으면
새해를 새해로 맞을 수 없다

 

내가 새로와져서 인사를 하면
이웃도 새로와진 얼굴을 하고

 

새로운 내가 되어 거리를 가면
거리도 새로운 모습을 한다

 

지난날의 쓰라림과 괴로움은
오늘의 괴로움과 쓰라림이 아니요
내일도 기쁨과 슬픔이 수놓겠지만
그것은 생활의
律調일 따름이다

 

흰 눈같이 맑아진 내 意識
理性의 햇발을 받아 번쩍이고
深呼吸한 가슴엔 사랑이
뜨거운 새 피로 용솟음친다

 

꿈은 나의 忠直一致하여
나의 줄기찬
勞動은 고독을 쫓고
하늘을 우러러 소박한 믿음을 가져
祈禱는 나의 日課의 처음과 끝이다

 

이제 새로운 내가
서슴없이 맞는 새해
나의
生涯, 최고의 성실로서
꽃피울 새해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