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도현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1.09.01 [9월의시]9월이 오면-안도현
  2. 2017.10.31 [가을의 시]가을엽서-안도현
  3. 2016.12.17 [좋은시]연탄 한 장-안도현

 

 

♬9월이오면/안도현/안도현시/안도현 시/좋은시

정겨운시/아름다운시/읽고싶은시/9월 시

9월시/9월의 시/9월 좋은시/9월의 좋은시

유명한 가을시/좋은시 추천♬

 

 

9월이 오면

 

안도현

 

 

 

9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둑 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을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9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9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엽서/안도현/안도현 시/안도현시 /

안도현시 추천/좋은시/정겨운시/아름다운시/

읽고싶은시/공감시/명시감상/가을시/

가을의 시/가을시 추천/유명한 가을시♬

 

 

가을엽서

 

안도현

 

 

가을엽서

안도현

 

한 잎 두 잎 나뭇잎이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습니다

세상에 나누어 줄 것이 많다는 듯이

 

나도 그대에게 무엇을 좀 나눠주고 싶습니다

 

내가 가진 게 너무 없다 할지라도

그대여

가을 저녁 한 때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 곳에 있는지를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 좋은 시/안도현 연탄한장 연탄 한 장

안도현 시 안도현시♬

 

 

연탄 한 장

 

안도현

 

 

 

연탄 한 장

안도현

 

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구에게

시꺼이 연탄 한 장 되는 것

 

방구들 선들선들해지는 날부터 이듬해 봄까지

조선팔도 거리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은

연탄차가 부릉부릉

힘쓰며 언덕길을 오르는 거라네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듯이

연탄은, 일단 제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

하염없이 뜨거워지는 것

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

온 몸으로 사랑하고

한 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 게 두려워

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

 

생각하면

삶이란

나를 산산이 으깨는 일

눈내려 세상이 미끄러운 어느 이름 아침에

나 아닌 그 누가 마음 놓고 걸어갈

그 길을 만들 줄도 몰았었네. 나는

 

 

<연탄 한 장>은 1994년 발간된 '외롭고 높고

쓸쓸한'에 수록된 안조현의 시입니다.

안도현의 시는 범상한 일상속에 시의 뿌리를 박음으로써

삶을 지탱시키는 구체적인 힘의 질서를

경험속으로 이끌어 들인다는 평을 받습니다.

이  시 역시 연탄이라는 구체적 사물에 상징적 의미를

부여하여 희생적 사랑이라는 주제의식이 전달되고 있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