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주례/주례사/결혼주례사

칼릴지브란/예언자♬ 

 

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

 

 

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하늘 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는 말라.

그보다 너희 영혼과 영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

 

서로의 잔을 채워 주되

한쪽의 잔만을 마시지 말라.

서로의 빵을 주되 한쪽의 빵만을 먹지 말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되

서로는 혼자 있게 하라.

마치 현악기의 줄들이 하나의 음악을 울릴지라도 줄은 서로 혼자이듯이.

 

서로 가슴을 주라.

그러나 서로의 가슴 속에 묶어 두지는 말라.

오직 큰 생명의 손길만이 너의 가슴을 간직할 수 있다.

 

함께 서 있으라.

그러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마라.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고

참나무와 삼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서 자랄 수 없다.

-칼릴지브란-‘예언자에서-

 

*칼릴 지브란(kahlil Gibran)(1883~1931)

 

아름다운 영혼의 순례자로 불리는 칼릴 지브란은 작은 나라 레바논에서 태어났지만 삶의 대부분을 뉴욕에서 평생 독신으로 외롭게 보낸 화가인데, 그의 역작인 이 책은 그의 정신적 순례 과정을 담고 있다. 사랑, 결혼, 아이들, , 기도, 아름다움, 자유 등 삶의 보편적인 화두를 다루며 인생을 관통하는 잠언집이다. 세상에서 두 번째로 많이 읽힌 책, ‘20세기의 성서로 불리는 산문시집으로 애니메이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주례/주례사/결혼주례사/귀에쏙쏙들어오는주례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주례사

 

 

 

 귀에 쏙쏙 들어오는 주례사

 

둘러보면 제대로 듣고 있는 사람이 별로 없는데도 막무가내로 주례사가 길면 참 딱하다. 그런데 지난 주말에는 인상적인 주례사를 들었다. 그 주례는 소박하고 일상적인 당부의 말끝에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나오는 시를 인용했다. 현악기에서 줄이 서로 간섭을 하지 않되 어우러져 하나의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듯 신랑 신부는 사랑하더라도 각자 따로 설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사랑이 간섭이나 구속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내 귀에 쏙 들어오는 주례사였다 

 

[결혼주례]남녀가 결혼하면서 지켜야 할 일(칼릴지브란)



연리지(
連理枝)는 뿌리가 서로 다른 독립된 나무였으나 두 나무의 가지가 붙어서 분리할 수 없는 한 나무가 되는 현상을 말한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연리지로 인해 한 나무가 되었을지라도 각자의 뿌리가 다른 고로 하얀 꽃을 피우던 나무라면 여전히 하얀 꽃을, 분홍 꽃을 피우던 나무는 여전히 분홍 꽃을 피운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연리지야말로 진정한 사랑의 상징인 것 같다. 둘이 하나가 된다는 것, 그러나 하나가 되어서도 자기 고유의 색깔을 잃지 않는다는 점에서 말이다.  

이 세상에 한 가지 색깔만 있다면 얼마나 지루하고 재미없을까. 하얀색은 검은색과 함께 있으면 더욱 도드라진다. 배색을 잘 만나면 색깔이 더 돋보이고 아름다울 수 있다. 사람도 그렇다. 나와 다른 사람을 만나야 나의 개성이 두드러지고 또한 그의 개성도 돋보인다. 나는 나다워지고 너는 너다워지는 것, 그렇게 서로 다르되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아름다움이 결혼의 의미가 아닐까?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주례/주례사/아름다운약속♬

 

 

주례사 연구

아름다운 약속

 

 

 

약속에 대한 예화연구

 

우리인간은 주위의 누군가와 앞으로 올시간에 미리 약속해두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인간관계 에서 가장 기본이 될 가치기준의 하나가 약속입니다 이를 어떻게 이행하느냐에 따라 믿음과 신용이 자라고 실망과 불신으로 불화도 조성됩니다 개인과 단체 국가간에도 이 약속은 크나큰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약속을 이행하기보다 서로가 유리할 때만 그 약속을 지키려하는 이율배반의 늪에서 생활을 합니다<옛날 인도에서 어떤 악사가 임금님 앞에서 음악을 연주했습니다 왕은 악사에게 연주를 잘하면 천냥을 주기로 약속했습니다 장내는 조용하고 연주가 시작 되었습니다.

 

열정적으로 연주를 마치자 관객은 박수를 치고 훌륭한 연주라고 칭송이 자자 했습니다 악사는 기분이 좋아서 임금님 앞으로 나가“약속한 천냥을 주십시요”했다 그러자 임금은 이렇게 대답합니다<악사여 네가 좋은 음악을 들려주었다 하지만 그것은 나의 귀만 즐겁게 했다 내가 너에게 돈을 주겠다고 한것도 바로 네귀를 즐겁게 해주기 위함 이었다 그러니 서로가 귀만 즐겁게 한것 이므로 돈을 줄수가 없구나>하자 악사는 하도 기가 막혀 억울함에 분통이 터졌으나 곰곰이 생각해 보니 조금도 틀린말이 아니었다 이이야기는 <백유경>에 있는 이야기입니다.

 

그렇습니다 임금님이 약속을 어긴 것에 대한 교훈과 경종도 있으나 인간은 스스로 약속을 깨뜨리는데 이와 같이 구실과 합리성으로 포장하려는 이중성이 있음을 적나라 하게 비유한 이야기입니다 여러분!


 
숭고한 약속을 배워나가며 깨우치려하는 우리가 우리주위를 한번쯤은 돌아보고 우리 자신도 약속을 어떻게 이행 하는지 어떤 구실로 깨뜨리는지 스스로 반성해 보아야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하는 결혼생활의 팁 6가지

 

1. 모든 것을 용서로 끝내라
교황이 계속해 반복하는 말이다. 교황은 “결혼생활에는 언제나 싸움이 일어난다”고 경고한다. 모든 부부가 싸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교황은 또 우리 모두 불완전한 존재이며 계속해 실수한다는 것을 기억하기를 바란다. 따라서 언제나 겸손해하며 먼저 “미안하다”고 말하고 용서를 구할 줄 알아야 한다.  

교황은 “평화를 구하지 않고 하루를 끝내지 마라”라고 말한다. 그는 “평화를 위해서 UN을 부를 필요도 없다. 작은 제스쳐와 포옹이면 충분하다. 다음날은 언제나 새로 시작하라”고 말했다

2.
허락을 구하라
 
요즘 사람들은 자신의 행동에 누구에게도 허락을 구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
교황조차도 “내 삶에 다른 사람을 포함시키면서 정중함을 잃지 않기란 쉽지 않다”고 인정했다


우리는 성인이지 않은가? 그러나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
똑같이 정중할 것을 충고한다.

자신의 부모님과 휴일을 보내는 것이 괜찮은지, 음식을 똑같이 시키는 것이 괜찮은지 정하기 전에 언제나 상의해라
. 

물로 자녀양육 문제나 주택구입문제 등의 진지한 이슈들은 말할 것도 없다
.

3.
감사를 표하라
 
많은 사람들이 배우자와 그리고 배우자와 함께 이룩한 삶은 당연하게 받아들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상대방이 신이 주신 선물이란 것을 계속해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말로 감사를 나타내는 것외에도 상대방의 사랑에 대해 감사한 마음으로 결혼생활을 하라
.

4.
상대방이 모든 잠재력을 나타내도록 도와줘라
 
교황은 “다른 사람이 성장할 수 있도록 행동하라”고 말한다
.

많은 사람들이 결혼생활을 오래 한 사람들도 자신을 개인으로만 인식한다. 하지만 스스로 내리는 모든 결정과 행동에 상대방을 위한 것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

건강한 관계에서 두 사람은 모두 서로를 성장시킨다. 당신의 목표는 상대방의 가장 좋은 모습을 이끌어내고 그/그녀의 야망을 지지해주는 것이어야 한다
.

5.
낭만을 죽이지 마라
 
교황도 낭만적인 면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그는 커플들에게 “서로를 갈구하는 것을 잊지마라” “데이트하는 것을 멈추지 마라”고 말한다.

교황은 배우자에게 처음 본 사람에게  서로를 당연시하지 않기 위해 데이트하는 것과 상대방을 유혹하기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모든 사람은 끊임없이 변화하므로 계속해서 서로를 알아가는 것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6. 쉽게 포기하지 마라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은 약혼한 연인들을 대상으로 이야기하던 중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당장 가지려 하며 인내심이 부족하다고 개탄했다.

 

조급하게 행동하는 사람들은 결혼생활을 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교황은약혼은 함께 아끼는 마음을 키워가는 것으로 이는 절대로 사고팔거나 배신할 수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매체는 이는 삶을 공유하기로 약속한 순간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여겨야 한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주례/주례사/웃음긍정/웃음바다♬

 

 

주례사연구

웃으며 긍정적으로 살기

 

키워도: 하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결혼식장이 웃음바다가 되었다

 

[Ver.1]여러분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약이 뭔지 아세요?

웃음입니다.웃음은 즐거운 마음을 갖게해서

약으로 못 고치는 마음의 병도 고칠 수 있습니다

 

웃음은 가장 좋은 화장이고 건강법입니다.

 

http://cafe.naver.com/nowbook/1065650

 

[Ver.2]여러분 세상에서 가장 좋은 웃음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남의 체면 볼 것 없이 마음 껏 배꼽잡고 웃는 것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여럿이 함께 공감을

느끼며 웃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아무 때나 실실 웃으면 안되겠지요!.

그렇게 웃다가는 실없는 사람이라는 소리 듣습니다.

 

-박수를 치며 큰 소리로 웃는 박장대소입니다

-스트레스를 풀기에 가장 좋은 웃음법은 박수를 치면서

큰 소리로 웃는 박장대소입니다.

숨을 멈췄다가 뱃속에서부터 한 번에 내뿜듯 "파~하"하며 웃습니다.

마치 탤런트 최불암씨가 "파~하"하면서 웃는 것과 같습니다.

이때 박수를 빠르게 치면서 최대한 동작을 크게 해서

온몸을 움직입니다. 의식적으로 뱃속에서부터

큰 웃음소리를 내면서 웃습니다.

 

-건강과 행복으로 이르는 가장 빠르고

가장 쉽고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자주,크게, 더불어 웃는 것입니다!

-가장 몸에 좋은 웃음은? 온몸으로 웃는 것!

 

[Ver.3]여러분 세상에서 가장 쉽게 웃는 방법이 생각하세요?

-거울보고 웃는 연습

 

 

*인류에게는 정말로 효과적인 무기가 하나 있는데 바로 웃음이다.

-마크 트웨인

 

*배꼽빠지는 웃음: 포복절도

*가장 오래 사는 사람은? 가장 잘 웃는 사람

 

*가장 몸에 좋은 웃음은? 온몸으로 웃는 것!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주례/시를낭송하는주례사♬

 

 

시를 낭송하는 주례사

 

 

 

시를 낭송하는 주례사

 

지금 제 앞에는 함께 새 출발을 앞둔 아름답고 건강한 젊은 두 남녀가 서 있습니다.

저는 신부 아버지의 부탁으로 이 자리에 서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두 분을 보고 있자니 참으로 기특하고 예쁩니다.

신랑 김O훈 군은 요즘 보기 드문 반듯하고 건실한 참 똑똑한 청년입니다. 그리고 미소가 참 사랑스러운 신부 이O정 양 역시 참 맑고 지혜로운 아가씨입니다.

 

이렇게 훌륭하신 두 가정의 결혼식 주례를 맞게 되어 개인적으로도 큰 영광입니다.

오늘 두 분의 예식은 신랑 신부로서는 평생 잊지 못할 뜻 깊고 좋은 추억이 될 것입니다.

 

세상의 그 많고 많은 사람 중에서 두 분이 선남선녀로서 아름다운 인연으로 만나 오랜 열애 끝에 신랑 신부의 자격으로 이 축복의 자리에 섰다는 것은 결코 우연이라 할 수 없는 하늘이 맺어준 천생연분이라 생각합니다.

 

분 모두 얼마나 예쁘게 가정을 잘 가꾸어 나가겠습니까만은 다음 두 가지를 당부하고자 합니다.

 

번째는 두 분이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혼자 힘만으로 온 것이 아님을 아시죠? 두 분의 부모님이 자신의 청춘을 고스란히 다 바쳐서 두 분을 이렇게 건강하고 멋지게 키워주셨습니다. 양가 부모님 살아 계실 때 잘 해 드려야 합니다.

 

번째는 두 분은 서로를 인생의 동반자로 선택하셨으니만큼 상대의 모든 것을 사랑으로 사랑으로 껴안으십시오. 평생을 사랑할게, 평생을 아껴줄게, 평생을 지켜줄게 이런 마음으로 말입니다.

이제 두 분은 많은 분들의 환호와 축복 속에 사회적으로 법적으로 당당한 부부가 되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남편이 행복을 느낄 때는 사랑스러운 착한 아내가 늘 가까이 있을 때이고, 아내는 남편이 존경스러워 보일 때 행복을 느낀다고 합니다. 이 점을 잊지 마시고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멋진 가정을 위해 파이팅 하십시오.

 

두 분의 혼인을 축하하는 마음으로 아득히 먼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아팟치족 인디언들의 결혼 축시를 낭송해 드리면서 주례사를 마칠까 합니다.

 

인디언들의 결혼 축시

 

“이제 두 사람은 비를 맞지 않으리라,

서로가 서로에게 지붕이 되어줄 테니까.

이제 두 사람은 춥지 않으리라,

서로가 서로에게 따뜻함이 될 테니까.

이제 두 사람은 더 이상 외롭지 않으리라,

서로가 서로에게 동행이 될 테니까.

이제 두 사람은 두 개의 몸이지만,

두 사람의 앞에는 하나의 인생만이 있으리라.

이제 그대들의 집으로 들어가라.

함께 있는 날들 속으로 들어가라.

이 대지 위에서 그대들은 행복하리라”

 

Apache Wedding Blessing

 

Now you will feel no rain,

For each of you will be shelter to the other.

Now you will feel no cold,

For each of you will be warmth to the other.

Now there is no more loneliness,

For each of you will be companion to the other.

Now you are two bodies,

But there is one life before you.

Go now to your dwelling place,

To enter into the days of your togetherness.

And may your days be good and long upon the earth.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