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 최갑수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22 [11월의시]11월-최갑수

 

 

♬11월의 시/11월의시/11월 시/11월시/11월 최갑수

11월 최갑수시/최갑수 11월/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 시모음♬

 

 

11월

 

최갑수

 

 

11월

 

최갑수

 

저물 무렵 마루에 걸터앉아

오래 전 읽다 놓아두었던 시집을

소리내어 읽어본다

11월의 짦은 햇빛은

뭉툭하게 닳은 시집 모서리

그리운 것들

외로운 것들, 그리고 그 밖의

소리나지 않는 것들의 주변에서만

잠시 어룽거리다 사라지고

여리고 순진한

사과 속 같은 11월의 그 햇빛들이

머물렀던 자리 11월의 바람은 또 불어와

시 몇 편을 슬렁슬렁 읽어내리고는

슬그머니 뒤돌아서 간다

그 동안의 나는

누군가가 덮어두었던 오래된 시집

바람도 읽다 만

사랑에 관한 그렇고 그런

서너 줄 시구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길을 걷다 무심코 주워보는 낙엽처럼

삶에 관한 기타 등등이 아니었을까,

시집을 덮고 고개를 들면

 더 이상 그리워할 일도

사랑할 일도 한 점 남아 있지 않은

담담하기만 한 11월의 하늘

시집 갈피 사이

갸웃이 얼굴을 내민 단풍잎 한 장이

오랜만에 만난 첫 사랑처럼

낯설고 겸연쩍기만 한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