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애송시/아름다운시

모란이피기까지는/김영랑/김윤식♬

 

 

모란이 피기까지는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 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 테요
 

오월 어느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하게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김영랑(1903~1950)전남 강진 출생.

본명은 김윤식

 

모란이 피기까지는

소망, 보람, 아름답고 영원한 희망의 경지.

기다림의 대상이나 허무하고 유한한 존재

이 시는 유미주의적 순수시의 정화(精華)라 할 수 있다.

시의 전통적 계승의 면에서 볼 때 김소월을

이어받고 다음에 서정주로 이어진다.

이 시는 일체의 관념과 목적 의식을 배제한

예술 지상주의적 성격의 작품이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