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4월의 시/아름다운 시

황인숙 시 꽃사과 꽃이 피었다♬

 

 

꽃사과 꽃이 피었다

 

황인숙

 

 

꽃사과 꽃이 피었다

 

황인숙

 

꽃사과 꽃 피었다

계단을 오르면서 눈을 치켜들자

떨어지던 꽃사과 꽃

도로 튀어 오른다

바람도 미미한데

불같이 일어난다

희디힌 불꽃이다

꽃사과 꽃, 꽃사과 꽃

눈으로 코로 달려든다

나는 팔을 뻗었다

나는 불이 붙었다

공기가 갈라졌다

하!하!하!

식물원 지붕 위에서

비둘기가 내려다본다, 가느스름 눈을 뜨고

여덟시 십분 전의 공중목욕탕 욕조물처럼

그대로 식기 전에 누군가의 몸 속에서 침투하길 열망하는

누우런 손가락엔

열 개의 창백한 손톱 외에

아무것도 피어 있지 않다

내 청춘, 늘 움츠려

아무것도 피우지 못했다, 아무것도

 

-황인숙 시선집, "꽃사과 꽃이 피었다"

2013, 문학세계사-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