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월의시/신년의시/1월/윤꽃님

1월의 시/신년의 시/1월 윤꽃님 시♬

 

 

1

 

윤꽃님 시인 

 

 

 

1

 

윤꽃님 시인

나는 야누스
반은 감성에 살고 반은 이성에 산다
누가 이중의 얼굴을 탓하는가
순백의 물질, 눈 밑엔 언제나
질척한 진흙의 마음이 있는 것을

나는 야누스
반은 꿈에 살고 반은 현실에 산다
하지만 언제나 승리하는 건 현실
리얼리즘이 로맨티즘을 능가하는가
자아가 본능을 억압하는 것을

나는 우화 속의 여우
그저 저 높이 매달린 잘 익은 포도송이를
큼할 거라고 자위하며 지나가는
한 마리 여우

겨울과 봄의 길목에서
꿈인 그대여!
철학도 이성도 사그라지는

그대의 품속이여!
힘과 물질이 대단치 않은 곳
,
개인과 자유의지가 피어나는

그대의 입속이여!

그대는 나의 아버지이자 아들

그대는 나의 자궁이자 혀
그대는 나의 과거이자 미래
어쩌면 이것이
그대가 눈부신 이유인지도 모르는 것을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