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글/김빛내리서울대생명과학부교수

김빛내리 교수/서울대입학식축사♬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의

서울대 입학식 축사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의

서울대 입학식 축사

 

다시 스무살 신입생이 된다면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2016.3.2일 오전 열린 서울대 입학식에서 축사를 했습니다. 주제는 ‘다시 스무살 대학 신입생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그때의 내게 말해주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기회는 익숙하지 않은 모습으로 찾아올 것입니다. 기회를 알아볼 수 있는 능력과 상상력을 키워야 합니다.
노화와 질병에 관여하는 유전물질인 마이크로RNA(miRNA) 분야 세계적 권위자이자 세계적 학술지 셀(Cell)의 편집위원인 김 교수의 첫 번째 메시지는 “상상력의 크기를 키워라”였습니다. 인류의 미래를 열어가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상상력이 풍부했다는 것입니다. 김 교수는 “무인자동차, 유전자편집, 인공지능 같은 혁신적인 기술을 상상한 이들이 불가능해 보였던 꿈을 실현해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교수는 자신의 스무 살 모습에 대해 “꿈도 작고 자신감 없이 정해진 커리큘럼을 따라가기 바쁜 학생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치열하게 공부하고 질문하고 상상하라’는 말을 여러분에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N포세대’로 상징되는 젊은이들에게 그는 “포기하지 말고 준비하라”고 독려했습니다. “빌 게이츠가 하버드를 중퇴하고 사업을 시작했을 때 많은 사람이 미래가 없다며 말렸지만 준비가 돼 있던 그는 컴퓨터운영체계(OS) 시장에서 가능성만을 봤습니다.” 다른 학생과 비교하는 것도 경계했습니다. 그는 “해외 학회에서 발표할 때 부족한 영어 실력과 카리스마가 나의 결함이자 단점이었지만 그것에 좌절하지 않고 참신한 내용과 치밀한 논리로 승부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자신의 경험을 들려줬습니다.

김 교수는 ‘심성구지 수부중 불원의(心誠求之 雖不中 不遠矣)’라는 ‘대학’의 한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정성을 다하여 구하면 비록 가운데를 맞히지는 못하더라도 그리 멀리 떨어지지는 않는다’는 뜻입니다. 그는 “내 이력이 얼핏 화려해 보일 수 있지만 그 과정에서 참 많이 헤매고 실패를 경험했다”며 “때로는 조금 틀리고 방향을 못 잡고 헤매더라도 마음을 다하고 정성을 다해 노력하다 보면 어느 순간 성장해 있는 자신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