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7월의시/7월의시모음

중년의가슴에7월이오면/7월에꿈꾸는사랑/이채

7월이오면/오정방/청포도/이육사/목필균/빨래

7월은치자꽃향기속에/이해인/7월/안재동/윤동주

7월의편지/박두진/7월에게/고은영/반기룡/오세영

7월의노래/엄기원/김태은/이오덕/장마/김명관

수채화/손월향/이외수/7월에거두는시/김영은

홍윤숙/7월의바다/황금찬/박우복/7월의고백/김경주

개망초/박준영/능수화는피어나는데/신영자/이원규능소화♬

 

 

7월의 시 모음

 

 

 

[7월의시]7월이오면-오정방

 

 

[7월의시]중년의 가슴에 7월이 오면-이채

 

 

[7월의시]7월에 꿈꾸는 사랑-이채

 

 

[7월의시]청포도-이육사

 

 

[7월의시]7월은 치자꽃 향기 속에-이해인

 

 

 

 

[7월의시]칠월-조민희

 

 

[7월의시]7월의 편지-박두진

 

 

[7월의시]7월에게-고은영

 

 

[7월의시]7월-안재동

 

 

[7월의시]7월-목필균

 

 

 

 

[7월의시]7월-반기룡

 

 

[7월의시]7월-이오덕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7월의시]7월-김지헌

 

 

 

[7월의시]장마-김명관

 

 

[7월의시]7월-오세영

 

 

[7월의시]빨래-윤동주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7월의시]7월-이외수

 

 

 

[7월의시]7월에 거두는 시-김영은

 

 

[7월의시]7월-홍윤숙

 

 

[7월의시]7월의 바다-황금찬

 

 

[7월의시]7월의 바다-박우복

 

 

[7월의시]7월의 고백-김경주

 

 

 

 

[좋은시]개망초-박준영

 

 

[좋은시]능소화-이원규

 

 

[좋은시]능수화는 피어나는데-신영자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좋은시 추천/애송시/정겨운시/공감시

꼭읽어야할시/아름다운시/읽고싶은시

서시/윤동주/윤동주 시/윤동주시♬

 

서시

윤동주

 

 

서시

 

 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

 

(서울 강남 테헤란로)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애송시/아름다운시/자화상/윤동주♬

 

 

자화상

 

윤동주

 

 

 

자화상(自畵像)

 

윤동주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처럼 사나이가 있습니다.  

 

 

민족시인 윤동주. 그 이름 앞에는 으례 '민족시인'이란 수식어가 따라 다닙니다. 불과 27세의 나이로 돌아가셨기에 그 안타까움이 더해져 그의 이미지만 떠올려도 짠한 아픔이 전해집니다. 해방을 불과 6개월여 앞두고 광기에 사로잡힌 일본 군국주의의 제물이 되었기에 더욱 안타깝습니다. 그의 시엔 여성적인 섬세함이 가득합니다. 그러면서 다분히 남성적인 매력이 또한 있습니다. 그리고 새벽의 이슬처럼 때묻지 않은 무엇이 느껴집니다. 그 대표적인 시 중의 하나가 이 '자화상'입니다.

'논가 외딴 우물'이란 나만의 공간을 만들어 내어, 누구도 끼어들 수 없는 '자아'를 이미지화 시켰습니다. 또한 그 것은 냉혹한 현실을 부정하고 나만의 공간을 따뜻함으로 덮을 수 있는 유년기의 '논가'의 우물을 만들었습니다그리고 그 속에 비친 '' 보는 것입니다

누구나 겪는 나 자신에 대한 미움과 연민과, 그리고 이런 변증법적 사고를 통한 화합의 과정이 시 속에는 그려집니다. 시어 중 '사나이' '가을'을 대비시켜 우수에 찬 자아의 상을 만들어내기도 하였습니다. 1939년에 씌여진 시입니다. 윤동주 시인이 불과 21살의 약관이었습니다. 시대가 인물을 만드는 것일까요? 시련이 인물을 만드는 것일까요? 이제 '민족시인'의 타이틀을 떼고 '국민시인'으로 바꿔야하지 않을까요?(네이버 지식iN)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빨래/윤동주♬

 

 

빨래

 

윤동주

 

 

빨래

빨랫줄에
두 다리를 드리우고
흰 빨래들이
귓속 이야기하는 오후

쨍쨍한 7
햇발은 고요히도
아담한
빨래에만 달린다
(
윤동주·시인, 1917-1945)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원대학교사학교/도진순교수/역사탐방/역사여행

우리문화답사/안산여행/봉원사/북한산/산영루

태고사/문수사/병풍바위/치마바위/윤동주

종로빈대떡/백석동천/백사실계곡/대성집/석교수산♬

 

 

"여행 같은 거 떠나지 않아도 잘 삽니다.

하지만 떠나본 사람만이 인생에 또 다른 기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여행에는 주제와 목적도 있어야 한다.

주제가 없는 여행은 방황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주제와 목적이 있는 여행을 할 때,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것들을 통해 비로소

여행의 기쁨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도 일종의 여행과 같다.

지금 당신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으로 인생길을 걷고 있는가?

 

 

 

도진순교수와 함께하는 역사여행

 

 

 

 

창원대학교 사학과 도진순 교수와 함께하는 역사여행!!

 

 

 

[서대문 안산여행] 서대문구 봉원동 안산의

한국불교 태고종의 본산 봉원사(1)

 

[서대문 안산여행] 서대문구 봉원동 안산의

한국불교 태고종의 본산 봉원사(2)

 

[서울/안산여행]도심 속 걷기 좋은 길, 최고의 조망대

서대문 안산 여행(1)

 

[서울/안산여행]도심속 걷기 좋은 길, 최고의 조망대

서대문 안산 여행(2)

 

 

[서울/서대문맛집]활어회전문 서대문 영천시장 내 석교수산

 

서대문구 안산(鞍山) 산행-2015.3.14

 

대성집-서울 최고의 도가니탕 해장국 전문점

 

 

 

 

[서울/북한산역사여행]산영루,태고사,행궁터,대남문, 문수사

북한산 역사여행

 

[서울/북한산역사여행]보우선사탑비로 유명한 북한산 태고사

 

[서울/북한산역사여행]주변 경관이 아름답고 이승만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북한산 문수사

 

[서울/북한산역사여행]북한산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경 산영루

 

[서울/구기동맛집]빈대떡과 얼큰칼국수가 맛있는

구기동 맛집, 종로빈대떡

 

 

 

[서울/서촌부암동]시서화와 함께하는 서촌 부암동 답사(1)

 

[서울/서촌부암동]시서화와 함께하는 서촌 부암동 답사(2)

 

[서울/인왕산자락길여행]어두운 시기 맑은 영혼,

윤동주 시인의 숨결을 찾아서

 

[서울/백석동천여행]서울에서 도롱뇽이 살아 숨쉬는 계곡,

백사실계곡 여행

 

[북한산여행]인왕산의 병풍바위 치마바위 이야기

 

[서울/부암동맛집]서태후가 즐겨먹던 만두 맛집,

천진포자(天津包子) 부암동점

 

[서울/종로신영동맛집]양념두부 수육과 칼국수의 맛집,

토속칼국수

 

 

 

[역사여행]우리문화 답사여행地

 

 

가슴이 떨릴 때 여행하라

 

프랑스의 작가 라브니엘이 말했다.

"세상의 언어 가운데 최후로 두 가지

단어만 남긴다면 사랑과 여행일 것이다."

여행에는 고독이 있고,

기쁨이 있으며, 감탄이 있다.

그 모든 과정들이 우리를 성숙하게 한다.

여행을 하기 위해서는 있는 그대로를

수용할 수 있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여행은 만남이다.

새로운 자연과 새로운 풍물을 만난다.

또한 역사의 미래와 과거와 현재를 만난다.

그리고 사람을 만나고 신()을 만난다.

그러나 여행에는 주제와 목적도 있어야 한다.

주제가 없는 여행은 방황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주제와 목적이 있는 여행을 할 때,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것들을 통해 비로소

여행의 기쁨과 지혜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의 인생도 일종의 여행과 같다.

지금 당신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으로 인생길을 걷고 있는가?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