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7월의시/빨래/윤동주♬

 

 

빨래

 

윤동주

 

 

빨래

빨랫줄에
두 다리를 드리우고
흰 빨래들이
귓속 이야기하는 오후

쨍쨍한 7
햇발은 고요히도
아담한
빨래에만 달린다
(
윤동주·시인, 1917-1945)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