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7월의시/7월/이외수♬

 

 

7월

 

이외수

 

 

 

7

그대는

오늘도 부재중인가

정오의 햇빛 속에서

공허한 전화벨 소리처럼

매미들이 울고 있다

나는

세상을 등지고

원고지 속으로

망명한다

텅 빈 백색의 거리

모든 문들이

닫혀 있다

인생이 깊어지면

어쩔 수 없이

그리움도 깊어진다

나는

인간이라는 단어를

방마다 입주 시키고

빈혈을 앓으며 쓰러진다

끊임없이 목이 마르다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시]개망초-박준영  (0) 2017.07.31
[7월의시]7월의 바다-박우복  (0) 2017.07.31
[7월의시]7월의 바다-황금찬  (0) 2017.07.31
[7월의시]7월-홍윤숙  (0) 2017.07.31
[7월의시]7월에 거두는 시-김영은  (0) 2017.07.31
[7월의시]7월-이외수  (0) 2017.07.31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0) 2017.07.31
[7월의시]빨래-윤동주  (0) 2017.07.31
[7월의시]7월-오세영  (0) 2017.07.31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17.07.3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17.07.3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