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7월의시/7월/오세영♬

 

 

7월

 

오세영

 

 

7

바다는 무녀(巫女)
휘말리는 치마폭

바다는 광녀(狂女)
산발(散髮)한 머리칼,

바다는 처녀(處女)
푸르른 이마,

바다는 희녀(戱女)
꿈꾸는 눈,

7
월이 오면 바다로 가고 싶어라,
바다에 가서
미친 여인의 설레는 가슴에
안기고 싶어라.

바다는 짐승,
눈에 비친 푸른 그림자.
(
오세영·시인, 1942-)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의시]7월-홍윤숙  (0) 2017.07.31
[7월의시]7월에 거두는 시-김영은  (0) 2017.07.31
[7월의시]7월-이외수  (0) 2017.07.31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0) 2017.07.31
[7월의시]빨래-윤동주  (0) 2017.07.31
[7월의시]7월-오세영  (0) 2017.07.31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17.07.3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17.07.31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0) 2017.07.31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0) 2017.07.31
[7월의시]7월-이오덕  (0) 2017.07.3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