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시/11월 시

11월 안부 최원정/11월 안부 최원정시

최원정 11월 안부/11월 시 모음

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 안부

 

최원정

 

 

11월 안부

 

최원정

 

황금빛 은행잎이

거리를 뒤덮고

지난 추억도 갈피마다

켜켜이 내려앉아

지나는 이의 발길에

일없이 툭툭 채이는 걸

너도 보았거든

아무리 바쁘더라도

소식 넣어

맑은 이슬 한 잔 하자

더 추워지기 전에

김장 끝내고 나서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 시/11월시/11월 최갑수

11월 최갑수시/최갑수 11월/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 시모음♬

 

 

11월

 

최갑수

 

 

11월

 

최갑수

 

저물 무렵 마루에 걸터앉아

오래 전 읽다 놓아두었던 시집을

소리내어 읽어본다

11월의 짦은 햇빛은

뭉툭하게 닳은 시집 모서리

그리운 것들

외로운 것들, 그리고 그 밖의

소리나지 않는 것들의 주변에서만

잠시 어룽거리다 사라지고

여리고 순진한

사과 속 같은 11월의 그 햇빛들이

머물렀던 자리 11월의 바람은 또 불어와

시 몇 편을 슬렁슬렁 읽어내리고는

슬그머니 뒤돌아서 간다

그 동안의 나는

누군가가 덮어두었던 오래된 시집

바람도 읽다 만

사랑에 관한 그렇고 그런

서너 줄 시구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길을 걷다 무심코 주워보는 낙엽처럼

삶에 관한 기타 등등이 아니었을까,

시집을 덮고 고개를 들면

 더 이상 그리워할 일도

사랑할 일도 한 점 남아 있지 않은

담담하기만 한 11월의 하늘

시집 갈피 사이

갸웃이 얼굴을 내민 단풍잎 한 장이

오랜만에 만난 첫 사랑처럼

낯설고 겸연쩍기만 한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 시/11월 시 모음

11월시/11월에 관한 시 모음/오세영 11월

11월 오세영/11월 오세영시/11월 시모음♬

 

 

11월

 

오세영

 

 

11월

 

오세영

 

지금은 태양이 낮게 뜨는 계절,

돌아보면

다들 떠나갔구나

제 있을 꽃자리

제 있을 잎자리

빈들을 지키는 건 갈대뿐이다.

상강(霜降).

서릿발 차가운 칼날 앞에서

꽃은 꽃끼리, 잎은 잎끼리

맨땅에

스스로 목숨을 던지지만

갈대는 호올로 빈 하늘을 우러러

시대를 통곡한다

시들어 썩기보다

말라 부서지기를 택하는 그의

인동(忍冬),

갈대는

목숨들이 가장 낮은 땅을 찾아

몸을 눞힐 때

오히려 하늘을 향해 선다.

해를 받든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시/11월 시/11월시/11월의 나무 김경숙

11월의 시/김경숙 11월의 나무/11월의 나무 김경숙시

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의 나무

 

김경숙

 

 

11월의 나무

 

김경숙

 

가진 것 없지만

둥지 하나 품고

바람 앞에 홀로 서서

 

혹독한 추위가 엄습해도

이겨낼 수 있는

튼튼한 뿌리 있어

 

비워낸 시린 가지

천상 향해 높이 들고

 

흩어진 낙엽 위에

나이테를 키우는

11월의 나무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의 선물 윤보영/윤보영 시 11월의 선물

11월 시/11월 윤보영시/11월 커피시인 윤보영♬

 

 

11월의 선물

 

윤보영

 

 

11월의 선물

 

윤보영

 

사람과 사람사이에

정이 흐르는 11월입니다

 

가을이 봄과 여름을 데리고

우리 곁을 지나가고 있다고

겨울을 데리고

12월이 가까이 있다고

 

올해도

또 가지 끝에 남아있다

떨어진 나뭇잎처럼

의미없이 지나가게 될 11월

 

홀로선 나무줄기에는

이미 봄이 오고 있고

 

씨앗을 품고 있는 대지도

새싹 튀울 꿈어 젖어 있는

 

그대와 나

 

그리고

 

우리 안에도

따뜻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제 차 한 잔에도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

 

11월 마지막 날에

내가 나에게 선물하겠습니다.

그리고 행복을 선물받겠습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시/11월 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의 노래 김용택/김용택 11월의 노래

11월의 시/11월 김용택시/11월 시모음/♬

 

 

 

11월의 노래

 

김용택

 

 

11월의 노래

 

김용택

 

해 넘어가면 당신이 더 그리워집니다

잎을 떨구며 피를 말리며

가을은 자꾸 가고

당신이 그리워 마을 앞에 나와

산그늘 내린 동구길 하염없이 바라보다

산그늘도 가버린 강물을 건넙니다

 

내 키를 넘는 마른 풀밭들을 헤치고

강을 건너 강가에 앉아

헌옷에 붙은 풀씨들을 떼어내며

당신 그리워 눈물납니다

못 견디겠어요

아무도 닿지 못할 세상의 외로움이

마른 풀잎 끝처럼 뼈에 스칩니다

 

가을은 자꾸 가고

당신에게 가 닿고 싶은

내 마음은 저문 강물처럼 바삐 흐르지만

나는 물 가버린 물소리처럼 허망하게

빈 산에 남아 억새꽃만 허옇게 흔듭니다

해 지고 가을은 가고 당신도 가지만

서리 녹던 내 마음의 당신 자리는

식지 않고 김납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 시모음/11월의 나무처럼 이해인

이해인 11월 시/이해인 11월의 나무처럼

11월 이해인시♬

 

 

11월의 나무처럼

 

이해인

 

 

 

11월의 나무처럼

이 해인

 

사랑이 너무 많아도

사랑이 너무 적어도

사람들은 쓸쓸하다고 말하네요

 

보이게

보이지 않게

큰 사랑을 주신 당신에게

감사의 말을 찾지 못해

나도 조금은 쓸쓸한 가을이예요

 

받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내어놓는 사랑을 배우고 싶어요

욕심의 그늘로 괴로웠던 자리에

고운 새 한 마리 앉히고 싶어요

 

11월의 청빈한 나무들처럼

나도 작별 인사를 잘하며

갈 길을 가야겠어요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의 시/11월의시/11월의 기도 / 이임영

11월 시 /이임영 11월의 기도/11월 시모음

11월 이임영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11월의 기도

 

이임영

 

 

 

11월의 기도

 

이임영

 

어디선가 도사리고 있던

황량한 가을 바람이 몰아치며

모든 걸 다 거두어가는

11월에는 외롭지 않은 사람도

괜히 마음이 스산해지는 계절입니다

 

11월엔 누구도

절망감에 몸을 떨지 않게 해 주십시오

가을 들녘이 황량해도

단지 가을 걷이를 끝내고

따뜻한 보금자리로 돌아가서

수확물이 그득한 곳간을 단속하는

풍요로운 농부의 마음이게 하여 주십시오

 

낮엔 낙엽이 쌓이는 길마다

낭만이 가득하고

밤이면 사람들이 사는 창문마다

따뜻한 불이 켜지게 하시고

지난 계절의 추억을 이야기하는

사랑의 대화 속에

평화로움만 넘치게 하여주소서

 

유리창을 흔드는 바람이야

머나먼 전설 속 나라에서 불어와

창문을 노크하는 동화인양 알게 하소서!

 

 

<<11월의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

 

 [1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시인

 

[10월의 시]수선화에게-정호승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11월의시]11월- 이서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03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월의 시/11월의시/11월 나태주

11월 시/11월 시모음/나태주 시 11월

11월에 관한 시 모음/11월 나태주시♬

 

 

11월

 

나태주

 

 

 

11월

 

나태주

 

돌아가기엔 이미 너무 많이 와버렸고

버리기에는 차마 아까운 시간입니다.

 

어디선가 서리맞은 어린 장미 한 송이

피를 문 입술로 이쪽을 보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낮이 조금 더 짧아졌습니다.

더욱 그대를 사랑해야 하겠습니다.

 

-나태주 사랑 시집 <사랑, 거짓말>에서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