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좋은시/7월의시/7월/오세영♬

 

 

7월

 

오세영

 

 

7

바다는 무녀(巫女)
휘말리는 치마폭

바다는 광녀(狂女)
산발(散髮)한 머리칼,

바다는 처녀(處女)
푸르른 이마,

바다는 희녀(戱女)
꿈꾸는 눈,

7
월이 오면 바다로 가고 싶어라,
바다에 가서
미친 여인의 설레는 가슴에
안기고 싶어라.

바다는 짐승,
눈에 비친 푸른 그림자.
(
오세영·시인, 1942-)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의시]8월의 소망-오광수  (2) 2021.08.01
[좋은시]8월의 시 모음  (0) 2021.08.01
[7월의시]7월-이외수  (0) 2021.07.01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0) 2021.07.01
[7월의시]빨래-윤동주  (0) 2021.07.01
[7월의시]7월-오세영  (0) 2021.07.01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21.07.0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0) 2021.07.01
[7월의시]7월-이오덕  (0) 2021.07.0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김지헌♬

 

 

7월

 

김지헌

 

 

7 
    
어디선가 속삭이는 소리
옆집 은행나무 두 그루가
사랑을 하고 있나봐

숨가쁜 호흡이 들려

잔뜩 귀 기울이다
더 가까이 가 보았더니
시치미 뚝 떼고
잔기침 소리만 내고 있잖아

짓궂은 생각이 들어
툭툭 건드렸더니
하늘 한쪽 기울여
가장 깨끗한 햇살 파편들을
눈 못 뜨게 쏟아 붓잖아.
(
김지헌·시인, 1956-)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의시]7월-이외수  (0) 2021.07.01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0) 2021.07.01
[7월의시]빨래-윤동주  (0) 2021.07.01
[7월의시]7월-오세영  (0) 2021.07.01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21.07.0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0) 2021.07.01
[7월의시]7월-이오덕  (0) 2021.07.01
[7월의시]7월-반기룡  (0) 2021.07.01
[7월의시]7월-목필균  (0) 2021.07.0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이오덕♬

 

7월

 

이오덕

 

 

7

 

앵두나무 밑에 모이던 아이들이
살구나무 그늘로 옮겨가면
누우렇던 보리들이 다 거둬지고
모내기도 끝나 다시 젊어지는 산과 들
진초록 땅 위에 태양은 타오르고
물씬물씬 숨을 쉬며 푸나무는 자란다

뻐꾸기야, 네 소리에도 싫증이 났다
수다스런 꾀꼬리야, 너도 멀리 가거라
봇도랑 물소리 따라 우리들 김매기 노래
구슬프게 또 우렁차게 울려라
길솟는 담배밭 옥수수밭에 땀을 뿌려라

, 칠월은 버드나무 그늘에서 찐 감자를 먹는,
복숭아를 따며 하늘을 쳐다보는
칠월은 다시 목이 타는 가뭄과 싸우고
지루한 장마를 견디고 태풍과 홍수를 이겨내어야 하는
칠월은 우리들 땀과 노래 속에 흘러가라
칠월은 싱싱한 열매와 푸르름 속에 살아가라

(이오덕·소설가, 1925-2003)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의시]7월-오세영  (0) 2021.07.01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21.07.0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0) 2021.07.01
[7월의시]7월-이오덕  (0) 2021.07.01
[7월의시]7월-반기룡  (0) 2021.07.01
[7월의시]7월-목필균  (0) 2021.07.01
[7월의시]7월-안재동  (0) 2021.07.01
[7월의시]7월에게-고은영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편지-박두진  (0) 2021.07.0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반기룡♬

 

7월

 

반기룡

 

 

 

7 
  
푸른색 산하를 물들이고
녹음이 폭격기처럼 뚝뚝 떨어진다

길가 개똥참외 쫑긋 귀기울이며
누군가를 기다리고
토란 잎사귀에 있던 물방울
또르르르 몸을 굴리더니
타원형으로 자유낙하한다

텃밭 이랑마다
속알 탱탱해지는 연습을 하고
나뭇가지 끝에는
더 이상 뻗을 여백 없이
오동통한 햇살로 푸르름을 노래한다

옥수숫대는 제철을 만난 듯
긴 수염 늘어뜨린 채
방방곡곡 알통을 자랑하고
계절의 절반을 넘어서는 문지방은
말매미 울음소리 들을 채비에 분주하다
(
반기룡·시인)

 

'생활의정보 > 좋은글과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의시]장마-김명관  (0) 2021.07.01
[7월의시]7월-김지헌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0) 2021.07.01
[7월의시]7월-이오덕  (0) 2021.07.01
[7월의시]7월-반기룡  (0) 2021.07.01
[7월의시]7월-목필균  (0) 2021.07.01
[7월의시]7월-안재동  (0) 2021.07.01
[7월의시]7월에게-고은영  (0) 2021.07.01
[7월의시]7월의 편지-박두진  (0) 2021.07.01
[7월의시]칠월-조민희  (0) 2021.07.01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목필균♬

 

7월

 

목필균

 

 

7

한 해의 허리가 접힌 채
돌아선 반환점에
무리 지어 핀 개망초

한 해의 궤도를 순환하는
레일에 깔린 절반의 날들
시간의 음소까지 조각난 눈물
장대비로 내린다

계절의 반도 접힌다

폭염 속으로 무성하게
피어난 잎새도 기울면
중년의 머리카락처럼
단풍 들겠지

무성한 잎새로도
견딜 수 없는 햇살
굵게 접힌 마음 한 자락
폭우 속으로 쓸려간다
(
목필균·시인)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안재동♬

 

 

7월

 

안재동

 

 

 

7

넓은 들판에
태양열보다 더 세차고 뜨거운
농부들의 숨결이 끓는다

농부들의 땀을 먹는 곡식
알알이 야물게 자라
가을걷이 때면
황금빛으로 찰랑거리며
세상의 배를 채울 것이다
그런 기쁨 잉태되는 칠월

우리네 가슴속 응어리진
미움, 슬픔, 갈등 같은 것일랑  
느티나무 가지에
빨래처럼 몽땅 내걸고
얄밉도록 화사하고 싱싱한
배롱나무 꽃향기 연정을
그대에게 바치고 싶다
(
안재동·시인, 1958-)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의시모음

중년의가슴에7월이오면/7월에꿈꾸는사랑/이채

7월이오면/오정방/청포도/이육사/목필균/빨래

7월은치자꽃향기속에/이해인/7월/안재동/윤동주

7월의편지/박두진/7월에게/고은영/반기룡/오세영

7월의노래/엄기원/김태은/이오덕/장마/김명관

수채화/손월향/이외수/7월에거두는시/김영은

홍윤숙/7월의바다/황금찬/박우복/7월의고백/김경주

개망초/박준영/능수화는피어나는데/신영자/이원규능소화♬

 

 

7월의 시 모음

 

 

 

[7월의시]7월이오면-오정방

 

 

[7월의시]중년의 가슴에 7월이 오면-이채

 

 

[7월의시]7월에 꿈꾸는 사랑-이채

 

 

[7월의시]청포도-이육사

 

 

[7월의시]7월은 치자꽃 향기 속에-이해인

 

 

 

 

[7월의시]칠월-조민희

 

 

[7월의시]7월의 편지-박두진

 

 

[7월의시]7월에게-고은영

 

 

[7월의시]7월-안재동

 

 

[7월의시]7월-목필균

 

 

 

 

 

[7월의시]7월-반기룡

 

 

[7월의시]7월-이오덕

 

 

[7월의시]7월의 시-김태은

 

 

[7월의시]7월의 노래-엄기원

 

 

[7월의시]7월-김지헌

 

 

 

 

[7월의시]장마-김명관

 

 

[7월의시]7월-오세영

 

 

[7월의시]빨래-윤동주

 

 

[7월의시]수채화-손월향

 

 

[7월의시]7월-이외수

 

 

 

[7월의시]7월에 거두는 시-김영은

 

 

[7월의시]7월-홍윤숙

 

 

[7월의시]7월의 바다-황금찬

 

 

[7월의시]7월의 바다-박우복

 

 

[7월의시]7월의 고백-김경주

 

 

 

 

 

[좋은시]개망초-박준영

 

 

[좋은시]능소화-이원규

 

 

[좋은시]능수화는 피어나는데-신영자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시/7월의시/7월/홍윤숙♬

 

 

7월

 

홍윤숙

 

 

7월

 

 

홍윤숙  
 
보리 이삭 누렇게 탄 밭둑을
콩밭에 김매고 돌아오는 저녁
청포묵 쑤는 함실 아궁이에선
청솔가지 튀는 소리 청청했다
후득후득 수수알 흩뿌리듯
지나가는 저녁비, 서둘러
호박잎 따서 머리에 쓰고
뜀박질로 달려가던 텃밭의 빗방울은
베적삼 등골까지 서늘했다
뒷산 마가목나무숲은 제철 만나
푸르게 무성한데
울타리 상사초 지친 잎들은
누렇게 병들어 시들었고
상추밭은 하마 쇠어서 장다리가 섰다
아래 윗방 낮은 보꾹에
파아란 모기장이
고깃배 그물처럼 내걸릴 무렵
여름은 성큼 등성을 넘었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