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이돈되는시대아니다/은퇴플랜/노후대책♬

 

 

집이 돈 되는

시대 아니다!


 

 

 

지금은 집이 돈 되는

시대 아니다!


 

머니투데이 기사(2016.9.1자)로 작성된

조명래 단국대교수(도시지역계획학과)의 글을

토대로 본인의 생각을 정리해본다..

 

최근 부동산시장 호황은 가격지표를

제외하고 2006년 수준을 넘어섰다.

2015년엔 집값이 3.4%올랐고

부동산 세수도 4조원 이상 거뒀다.

불패신화가 되살아나면서

부동산 쪽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

 

하지만 경제성장률 2%, 물가상승률 1%,

실질소득 증가가 멈춘 상태에서

부동산만 뜨는 건 결코 정상이 아니다.

이는 전적으로 정부가 집을 사도록

부추긴 수요진작의 결과다.

 

남은 건 2가지다.

부풀려진 수요의 축소와

그에 따른 공급의 과잉화다.

 

수요진작의 효과는 이미 소진됐고 새롭게 내놓을게 없다.

설혹 있다 하더라도 내놓으면 내놓을 수록 투기가 늘고

부채가 증가하며 가격이 오르는 등

 거품만 만든다.

 

수요감축과 함께 2017년부터 시장수요를

초과하는 공급물량이 쏟아질 가능성이 높다.

 

*고령층 빚이 집값하락의 뇌관이 될 수도 있다.

60세 이상 고령층 대출이 전체 가계부채의

23%를 차지한다. 급여소득이 낮고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비중이 높아서 관리가 필요하다.

이들은 소득의 40%이상을 원금과 이자를 같는데

쓰고 있다. 한계가구가 76만가구에 이르러 이들 부동산이

매물폭탄이 될 수도 있다.

 

*우리에게  늘 시자점을 주는 일본은

전체주택 6,063만채 중

820만채가 사람이 안 사는 빈집이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주택 수요가

꺼지면서 벌어지는 일이다.

 

빈집대책특별법

 

인구감소와 수요감소가 심각한 상황이다!

 

[은퇴플랜]10년내 대학의 절반이 문을 닫는다!

 

이제 금융위기도 일상화 되었다.

일상화되는 금융위기

 

시장의 신호를 보고 무리하게 대출을 일으켜 집을 샀다간

낭패를 볼 가능성이 그렇지 않을 가능성보다 훨씬 더 크다.

단기적 경기순환 국면을 떠나 좀 더 길게 보더라도

집을 투자목적으로 사는 건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주택은 고도성장기에 하루 만에 수천만원씩

오르곤 한 전형적인 투기적 재화였다.

하지만 2008년을 전후로 시장이자율이나 이윤율만큼의

수익을 낳는 일반적 재화로 점차 들어오고 있다.

 

집값이 다른 투자상품과 견주어

수익을 많이 낼 확률은 이제 높지 않다.

 

지금은 '집을 사 놓으면 돈이 된다'는 믿음으로

 집을 사는 시대도 때도 아니다!

 

일상화되는 금융위기,

가계부채 1200조 시대!

위기는 다가오는데 목돈을 부동산 투자에

 올인할 시대는 아니다.

 

나중에 환금이 안되어 골치아프게

전원주택에 거금을 투자할 시대는 이제 아니다!

 

내 집을 나서면 모든 땅이 공유면적이라는

느긋한 마음으로 세상을 즐기며 살아갈 일이다.

 

빌린 돈으로 돈을 벌어서 되갚는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적은 돈으로 가성비를 높이는 삶!

안정적인 연금부터 확보하는 삶이

120세 시대, 150세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는

지름길임을 꼭 명심하자!!

 

행복한 노후를 위해 남여에게 필요한 5가지

은퇴 후 삶의 베스트 키워드, 가성비

[은퇴플랜]은퇴 후 100명중 84명 최저생활비 마련도 어렵다!

[은퇴설계]행복한 은퇴 제1원칙은 연금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