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월 시/10월의시/10월의 시/가을 시/가을의시

가을의 시/10월 임영준/10월에 어울리는 시♬

 

 

10월

임영준

 

 

10월

임영준

 

혹시

다 마셔버렸나요

빈 잔을 앞에 두고

후회하고 있나요

옆구리가 시리고

뼈마디가 아린가요

 

차분히 지켜보세요

저 깊은 하늘소(沼)에서

붉은 술이 방울져 내릴 겁니다

다시 잔을 가득 채웁시다

그리고 남은 날들을 위해

건배합시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