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의 시/11월의시/11월 시/11월 시 모음

11월시/11월에 관한 시 모음/오세영 11월

11월 오세영/11월 오세영시/11월 시모음♬

 

 

11월

 

오세영

 

 

11월

 

오세영

 

지금은 태양이 낮게 뜨는 계절,

돌아보면

다들 떠나갔구나

제 있을 꽃자리

제 있을 잎자리

빈들을 지키는 건 갈대뿐이다.

상강(霜降).

서릿발 차가운 칼날 앞에서

꽃은 꽃끼리, 잎은 잎끼리

맨땅에

스스로 목숨을 던지지만

갈대는 호올로 빈 하늘을 우러러

시대를 통곡한다

시들어 썩기보다

말라 부서지기를 택하는 그의

인동(忍冬),

갈대는

목숨들이 가장 낮은 땅을 찾아

몸을 눞힐 때

오히려 하늘을 향해 선다.

해를 받든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