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의시/5월의초대/임영준♬

 

5월의 시

 

5월의 초대

 

임영준

 

[5월]5월의 시

 

 

 5월의 초대

입석밖에 없지만
자리를 드릴게요
  
지나가던 분홍바람에
치마가 벌어지고
방싯거리는 햇살에
볼 붉힌답니다
  
성찬까지 차려졌으니
사양 말고 오셔서
실컷 즐기시지요

 


(임영준·시인, 부산 출생)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