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의시/오월/하청호♬

 

5월의 시

 

오월

 

하청호

 

[5월]5월의 시

 

 

오월

장미꽃 봉오리
그 봉오리에
해님은 쉼 없이
햇살을 부어넣고 있다

하루
이틀
햇살의 무게에 못 이겨
장미꽃 활짝 벌어졌다

장미꽃 속에서
차르르
차르르
쏟아져 내리는
빛구슬, 구슬

 


(하청호·시인, 1943-)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