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월의시/6월엔내가/이해인수녀♬

 

 

 

6월엔 내가

 

이해인

 

 

 

[6월의 다른 詩를 감상해보세요!]

 

[6월의시]6월의시 모음

 

 

6월엔 내가

숲 속에 나무들이
일제히 낯을 씻고
환호하는 6

6
월엔 내가
빨갛게 목타는
장미가 되고

끝없는 산향기에
흠뻑 취하는
뻐꾸기가 된다

생명을 향해
하얗게 쏟아버린
아카시아 꽃타래

6
월엔 내가
사랑하는 이를 위해
더욱 살아

산기슭에 엎디어
찬 비 맞아도 좋은
바위가 된다


(
이해인·수녀 시인, 1945-)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