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백꽃/동백꽃의 전설과 꽃말♬

 

 

동백꽃

전설과 꽃말

 

 

우리 나라 서해안의 어느 섬에 전해 오는 이야기입니다. 폭풍이 심하게 몰아치던 어느 날, 한 청년이 파도에 휩쓸려 이 섬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청년은 섬에서 여러 날 머무르며 기운을 차렸습니다. 청년은 정성스런 간호를 해 준 대청도 처녀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처녀와 결혼하고, 가난하지만 열심히 일하면서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어느 날, 남편은 꿈속에서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보았습니다. 부모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한 남편은 고향에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금방 다녀오리다. 꿈 속에 부모님이 자주 보여서 몹시 걱장이오.” “네. 조심해서 다녀오세요. 그런데 저, 부탁이 하나 있어요.” 아내는 고향에서 돌아올 때 동백꽃 씨앗을 가져다 달라고 했습니다.

 

남편의 고향에 동백꽃이 많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동백꽃 기름으로 머리를 단장해서 남편에게 보여 주고 싶었습니다. 남편은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하고, 배를 타고 고향으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남편은 한 달, 두 달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어느덧 해가 두 번이나 바뀌었습니다. 동네 사람들은 그가 고향에서 다른 여자와 결혼해 잘 살고 있을 거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아내는 끝까지 남편을 믿고 기다렸습니다. 아내는 날마다 바닷가로 자가 먼 수평선을 바라보았습니다. 혹시나 남편이 돌아올까 하고 말입니다.

 

그러면서 노래를 부르며 슬픔을 달랬습니다. 오늘 오는가, 내일 오는가, 오지 못하면 소식이나 오는가 기별이나 오는가, 꿈에라도 오는가 기약도 없는 기다림에 지친 아내는 결국 병이 나고 말았습니다. 시름시름 앓던 아내는 이윽고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한편, 남편은 고향에 부모님만 두고 떠나 올 수 없어서 하루 이틀 미루다가 2년 만에 대청도로 돌아왔습니다. 물론 동백꽃 씨앗을 주머니 가득 담아 가지고 왔습니다. 그러나 아내가 불과 열흘 전에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남편의 가슴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남편은 아내의 무덤 앞에서 통곡했습니다.

 

남편의 울음소리가 아내의 무덤을 적셨습니다. 남편이 무덤에 엎드리자, 주머니에 있던 동백꽃 씨앗이 후두둑 떨어졌습니다. 이듬해 아내의 무덤가는 동백나무가 싹을 틔웠습니다. 그리고 남편을 끝까지 기다린 아내의 사랑이 담겨 있는 듯 빨간 동백꽃이 피어났답니다.

*어느 섬: 대청도

*동백꽃의 꽃말은 기다림. 애절한 사랑

 

 

 

차나뭇과의 늘푸른큰키나무 동백(冬栢)나무는 '겨울의 측백나무'를 뜻한다. 전통시대에 즐겨 사용한 동백나무의 이름은 산다(山茶), 즉 산에 사는 차나무였다. 산다는 동백

나무의 잎이 차나무 잎을 닮아서 붙인 이름이다. 중국 명나라 '산다백운시'에는 열 가지로 동백을 예찬하고 있다.  첫째, 고우면서도 요염하지 않다. 둘째, 300~400년이

지나도 금방 심은 듯하다. 셋째, 가지가 16m나 올라가 어른이 손을 벌려 맞잡을 만큼 크다. 넷째, 나무껍질이 푸르고 윤기가 나서 차나무가 탐낼 정도로 기운이 넘친다.

다섯째, 나뭇가지가 특출해서 마치 추켜올린 용 꼬리 같다. 여섯째, 쟁반 같은 뿌리를 비롯해 나무의 모습은 여러 짐승이 지내기에 적합하다. 일곱째, 풍만한 잎은 깊어

마치 천막 같다. 여덟째, 서리와 눈을 견딜 수 있어 사계절 동안 늘 푸르다. 아홉째, 꽃이 피면 2,3개월을 난다. 열째, 물을 넣고 병에 길러도 10여일 동안 색이 변하지 않는다.

 

우리나라 남쪽 지역에는 동백나무 군락지가 적지 않다. 동백나무 꽃은 통으로 떨어진다. 발걸음을 멈추고 동백나무에 집중하면 우주의 무게로 뚝!뚝! 떨어지는 꽃을 볼

수 있다. 꽃은 우주의 무게로 떨어져야 열매를 맺을 수 있다. 우주의 무게로 떨어진 동백나무 꽃은 바람에 결코 쉽게 날아가지 않고 오랫동안 보는 사람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다. 그래서 장렬하게 떨어져 뜨겁게 가슴 울리는 동백나무 꽃을 한 번 만나면 영원히 마음에 남는다.

 

동백나무는 동박새와의 만남으로 후손을 남긴다. 동백새는 잎이 풍성한 동백나무 숲을 무척 사랑한다. 동백나무가 곤충이 드문 계절에 꽃을 피우는 것도

동백새가 꽃가루받이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동백나무와 동박새의 관계는 생존의 법칙이 경쟁이 아니라 공생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