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의 시/11월의 시/11월 시/11월 시모음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11월 이채시/11월에 관한 시 모음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

 

이채

 

 

 

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

 

이채

 

 

 

청춘의 푸른 잎도 지고 나면 낙엽이라

애당초 만물엔 정함이 없다 해도

사람이 사람인 까닭에

, 이렇게 늙어감이 쓸쓸하노라

 

어느 하루도 소용없는 날 없었건만

이제 와 여기 앉았거늘

바람은 웬 말이 그리도 많으냐

천 년을 불고가도 지칠 줄을 모르네

 

보란 듯이 이룬 것은 없어도

열심히 산다고 살았다

가시밭길은 살펴가며

어두운 길은 밝혀가며

때로는 갈림길에서

두려움과 외로움에 잠 없는 밤이 많아

하고많은 세상일도 웃고 나면 그만이라

 

착하게 살고 싶었다

늙지 않는 산처럼

늙지 않는 물처럼

늙지 않는 별처럼

, 나 이렇게 늙어갈 줄 몰랐노라

 

................................................

 

<<11월의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1월의 시]11월의 기도-이임영 시인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

 

[10월의 시]수선화에게-정호승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11월의시]11월- 이서린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