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의시/11월의 시/11월/이서린

11월 시모음/11월 이서린/11월 이서린시

 

11

 

 이서린

 

 

 

11

 

 이서린

  

낙엽처럼 불면이 쌓이는 날이 많아졌다

종종 새벽녘에 비가 흩뿌리는 날

생각보다 오래 살았다는 느낌에

유서 같은 일기를 두서없이 쓰기도 한다

 

가끔 안주도 없이 술을 털어 넣듯 마시다

미친 듯이 밤길을 휘적휘적 걷다가

한 사람 안에 웃고 있는 또 한 사람을 생각하다

모든 걸 게워내듯 오래오래 울기도 하는

  

아침이면 퉁퉁 부은 눈으로

식구들의 밥을 차리고

빨개진 눈으로 배웅을 하고

꾸역꾸역 혼자 밥 먹는, 이 슬픈 식욕

그래도 검은 커피를 위로 삼아

마당에 빨래를 넌다

 

조금씩 말라가는 손목은 얇은 햇빛에 맡기고

흐르는 구름을 보다 눈을 감으면

, 떨어지는 감나무 잎

세상은 저렇게 떠나야 하는 것

조만간 가야 할 때를 살펴야 하는 것

 

길어지는 그림자를 보며

지는 해는 왜 붉은가 생각하다가

흉터는 왜 붉은가를 생각해보는

이대로 증발하고 싶은 저무는 하늘

아직 살아 있는 내가

찬물에 손을 담고 쌀을 씻는다

 

 [ 이서린 ]

경남 마산 출생.

 1995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등단.

2007년 월하지역문학상 수상. 

 

<<11월의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1월의 시]11월의 기도-이임영 시인

 

[11월의시]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윤동주

 

[10월의 시]수선화에게-정호승

 

[1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1월이 오면-이채 시인 

 

[11월의시]11월에-이해인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