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월의시/1월의 시/신년의시/신년의 시/

1월 안재동 시/1월의해와하늘/안재동♬

 

 

1월의 해와 하늘

 

안재동 시인

 

 

1월의 해와 하늘

 

안재동 시인



수십 억 년쯤,
어쩌면 그보다 더 긴 세월

날마다 변함없이 뜨고 지는 해.
해는 똑같은 해인데

12
월에 떠오르는 해는
낡아 보이고
1
월에 떠오르는 해는
새로워 보인다.

사랑과 미움

적과 동지
아름다움과 추함
빠름과 느림
배부름과 배고픔
편안함과 불편함
강인함과 나약함...

본질은 같으나

느낌에 따라 달라 보이는 그 무엇들,
세상에 너무 많은
.

1
월 어느 날의 청명한 하늘
,
12
월 어느 날에 청명했던 바로 그

하늘이 아닌.
(
안재동·, 1958-)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