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년의시/새해의시/새해새아침은/신동엽

신년의 시/새해의 시/1월의 시/1월 신동엽 시♬

 

 

새해 새 아침은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신동엽

 

새해
새 아침은
산 너머에서도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대화
우리의 눈빛 속에서
열렸다.

 

보라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
저 높은 억만 개의 산봉우리마다
빛나는
눈부신 태양
새해엔
한반도 허리에서
철조망 지뢰들도
씻겨갔으면,

 

새해엔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
달나라나 한 바퀴
돌아와 봤으면,

 

허나
새해 새 아침은
산에서도 바다에서도
오지 않는다.

 

금가루 흩뿌리는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
구슬짓는다.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