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년의시/새해의시/새해를여는기도/오정혜

신년의 시/새해의 시/신년 오정혜 시

새해 오정혜 시/1월의 시/1월 오정혜 시♬

 

 

새해를 여는 기도

 

오정혜

 

 

새해를 여는 기도

 

오정혜

 

받은 상처는 예리한 매스가 되어 가슴을 후벼팠고
준 상처는 아둔하여 두리뭉실 기억이 없었습니다
.
나 잘난 멋에 살아온 빈 껍데기였고

나의 관점이 진리라 고집했습니다.
남이 나를 칭찬할 때 그것이 나의 전부라 착각했고

남의 허물을 덮어줄 내 안에 여백이 없었습니다.
나 가진 것 너무 많아 교만했고

나 받은 것 너무 많아 감사할 줄 몰랐습니다.

 

남을 미워한 것 때문에 내가 더 미웠고
내 것이라 아등바등 할 때 가난해짐을 배웠습니다.
나를 부인할 때 내가 누구인지 보았고
.
내가 죽어야 산다는 것 알았습니다
.
남을 인정할 때 부유하다는 것 알았고
.
남이 존재할 때 내가 있음을 아는 지혜를 가졌습니다.

 

남이 아파할 때 어미의 가슴으로 눈물 품게 하시고
남이 쓰러질 때 일으켜 세우는 아비의 굳센 팔뚝 되게 하소서.
미움, 시기, 질투에서 까마득히 도망치게 하시고

서로 모자란 것 채우고 느슨한 바보가 되어 구겨진 세상 피게 하소서.
(
오정혜, '나의 싸움'에서)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