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월의시/1월의 시/1월 시/신년의시/신년의 시/

신년 시/오세영시인/1월/1월 오세영 시♬

 

 

1

 

오세영 시인

 

 

1

 

오세영 시인


1월이 색깔이라면
아마도 흰색일 게다.
아직 채색되지 않은

()의 캔버스,
산도 희고 강물도 희고

꿈꾸는 짐승 같은
내 영혼의 이마도 희고,

1
월이 음악이라면

속삭이는 저음일 게다.
아직 트이지 않은

(
)의 발성법(發聲法).
가지 끝에서 풀잎 끝에서
내 영혼의 현(
) 끝에서
바람은 설레고,

1
월이 말씀이라면

어머니의 부드러운 육성일 게다.
유년의 꿈길에서

문득 들려오는 그녀의 질책,

아가, 일어나거라
,
벌써 해가 떴단다
.
, 1월은

침묵으로 맞이하는
눈부신 함성.

 

<<1월에 대한 다른 시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1월의시]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이해인

 

[1월의시]나의 소망-황금찬

 

 

[1월의시]1월-목필균 시인

 


[1월의시]중년의 가슴에 1월이 오면-이채시인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2.21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