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월의시/해마다6월이면/최승자시인♬

 

해마다 6월이면

 

최승자 시인

 

 

 

▷6월의 다른 詩를 감상하세요!

 

[6월의시]6월의시 모음

 

 

해마다 유월이면

해마다 유월이면 당신 그늘 아래
잠시 쉬었다 가겠습니다.
내일 열겠다고, 내일 열릴 것이라고 하면서
닫고, 또 닫고 또 닫으면서 뒷걸음질치는
이 진행성 퇴화의 삶,

그 짬과 짬 사이에
해마다 유월에는 당신 그늘 아래
한번 푸근히 누웠다 가고 싶습니다.

언제나 리허설 없는 개막이었던
당신의 삶은 눈치챘었겠지요?
내 삶이 관객을 필요로 하지 않는
오만과 교만의 리허설뿐이라는 것을.

오늘도 극장 문은 열리지 않았고
저 혼자 숨어서 하는 리허설뿐이로군요.
그래도 다시 한번 지켜봐 주시겠어요?
(I go, I go
나는 간다.
Ego, Ego,
나는 간다.)
(
최승자·시인, 1952-)

 

 

 

Posted by 다정한 호롱불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